이번엔 한밤 술집서 스토커에 당했다…신변보호 여성 또 숨져

중앙일보

입력 2022.02.15 08:07

업데이트 2022.02.15 09:37

신변보호를 받던 여성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구로경찰서는 전날 오후 10시 13분께 구로구의 한 술집에서 신변보호 대상자였던 40대 여성을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도주한 50대 남성 용의자를 추적 중이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50대 남성 용의자 A씨는 전 연인인 B씨가 C씨와 술을 마시고 있는 현장을 기습해 B씨와C씨를여러 차례 찌르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 B씨는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C씨는 의식이 있는 상태다. B씨와C씨는 중국 국적으로 파악됐다.

피해자는 스마트워치를 착용하고 있었고, 사건 발생 직전에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11월에도 중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스토킹으로 신변보호 중이던 30대 여성이 흉기에 찔려 살해된 바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