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 더 인기인 이 산…"오늘 가면 상고대 볼 수 있나요?" [영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덕유산 설천봉에서 향적봉으로 가는 길에는 상고대가 잘 생긴다. 등산객이 상고대 터널을 지나는 모습. 최승표 기자

덕유산 설천봉에서 향적봉으로 가는 길에는 상고대가 잘 생긴다. 등산객이 상고대 터널을 지나는 모습. 최승표 기자

"오늘 가면 상고대 볼 수 있나요?" "정상에 눈 쌓여 있나요?"
겨울이면 덕유산국립공원 사무소에는 이런 문의 전화가 매일 쏟아진다. 가을에 탐방객이 몰리는 여느 산과 달리 덕유산은 겨울이 더 인기다. 관광 곤돌라를 타고 정상부까지 가서 설경을 보기 쉬워서다. 그러나 덕유산은 곤돌라 타고 구경만 하고 오기 아까운 명산이다. 제대로 산행 준비를 해서 '덕유평전'을 걸어봐야 겨울 덕유산의 참모습을 볼 수 있다.

덕유산 정상인 향적봉(1614m)에 올랐다면 중봉 방향으로 능선 따라 걸으면 된다. 중봉, 백암봉, 동엽령으로 이어지는 구간이 바로 덕유평전이다. 덕유평전은 해발 1500m가 넘는 아고산(亞高山) 지대다. 봄엔 진달래와 철쭉, 여름엔 원추리와 비비추가 만개한다. 눈꽃이 산등성이를 덮은 겨울 풍광도 봄·여름에 뒤지지 않는다. 무엇보다 탁 트인 장쾌한 시야가 일품이다. 날이 좋을 때는 동쪽으로 가야산, 남쪽으로 지리산이 파노라마로 펼쳐진다.

동엽령까지 걸었다면 안성 방향으로 하산하는 게 좋다. 산 서쪽 사면에 눈이 더 많아서 겨울 산행의 맛을 느낄 수 있어서다. 해발 고도가 낮아질수록 쌓인 눈의 높이도 낮아지고 서어나무, 참나무, 소나무 같은 큰 나무 군락이 나타난다. 꽁꽁 언 계곡과 조잘대듯 흐르는 물소리도 들을 수 있다.

겨울에 덕유산을 오른다고 해서 늘 상고대를 볼 수 있는 건 아니다. 큰 일교차, 높은 습도, 적당한 바람 등 여러 조건이 맞아야만 생긴다. 산에 오르기 전에 일기예보를 확인하고 국립공원공단 홈페이지에서 실시간 영상을 참고하는 게 좋겠다. 덕유산국립공원 측은 보통 3월 초까지 상고대를 볼 수 있다고 한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