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켤레에 4억까지 치솟았다…200켤레 완판된 운동화 정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루이비통과 나이키의 콜라보 제품 '에어포스 1' 운동화. 사진 소더비

루이비통과 나이키의 콜라보 제품 '에어포스 1' 운동화. 사진 소더비

글로벌 경매회사 소더비에 올라온 루이비통과 나이키의 콜라보 제품 '에어포스 1' 운동화 200켤레가 총 2500만 달러(약299억원)에 팔렸다.

9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이 콜라보 제품들에 대한 경매는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8일까지 진행됐으며, 입찰 시작가는 2000달러(약 240만원)였다.

소더비는 당초 각 제품의 낙찰가를 5000달러(약 600만원)에서 1만5000달러(약 1800만원)로 예상했다.

소더비에 따르면 남성용 US 기준 7.5사이즈(255㎜)와8사이즈(260㎜)를 제외한 모든 제품이 10만 달러(약 1억1960만원)에 팔렸다. 가장 비싼 제품은 단 한 켤레만 생산된 5사이즈(230㎜)였다. 평균가를 훌쩍 넘는 35만2800달러(약 4억2230만원)에 팔렸다. 가장 싼 제품은 6.5사이즈(245㎜)에서 나왔으며, 7만5000달러(약 8970만원)에 팔렸다.

이 콜라보 제품은 루이비통 최초 흑인 출신 남성복 디자이너인 버질아블로가 디자인했다. 버질아블로는 희귀성 심장암으로 투병 끝에 지난해 11월 41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이번 판매 수익금은 디자이너를 꿈꾸는 흑인 학생들을 지원하는 버질아블로의 장학 재단 '포스트 모던'에 기부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