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웃은 황대헌 재치 답변 "여기 한국말 아는 사람 많아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8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쇼트트랙 한국 대표팀 황대헌이 미소를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쇼트트랙 한국 대표팀 황대헌이 미소를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편파판정 논란이 불거진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경기에 참가했던 황대헌(23·강원도청)이 남은 경기와 관련해 중국의 텃세를 극복할 방법을 묻는 말에 “비밀”이라고 말했다.

황대헌은 8일 중국 베이징의 수도체육관에서 진행된 쇼트트랙 대표팀 훈련 뒤 믹스트존에서 취재진들을 만나 “여기 한국말을 할 줄 아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 말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을 지도하는 김선태 총감독과 안현수 기술코치를 떠올리게 하는 재치있는 답변이었다.

그는 전날(7일)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조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실격 처리됐다.

이런 기사 어때요

황대헌은 이와 관련해 “(다른 선수들과) 몸이 전혀 닿지 않았다”며 “경기 초반에 중국 선수가 무릎 터치를 해서 그걸 보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화가 많이 난다. 이런 판정도 나올 수 있다는 것을 배웠다”고 했다.

이어 “남은 경기가 많으니 잘 먹고 잘 자려고 한다. 응원해 주시는 국민이 많고, 뒤가 든든하다.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다”고 설명했다.

황대헌은 “앞으로 이런 판정이 안 나왔으면 한다”며 “그러려면 내가 더 깔끔한 경기를 보여드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