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성 아워홈 전 부회장 “보유지분 전부 매각…경영에서 물러날 것”

중앙일보

입력 2022.02.07 11:24

구본성 전 아워홈 부회장. 뉴스1

구본성 전 아워홈 부회장. 뉴스1

경영권 다툼서 밀린 구본성 전 아워홈 부회장이 7일 회사의 정상적인 경영과 가족 화목을 위해 보유지분을 전부 매각하고 경영에서 완전히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이날 구 전 부회장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밝힌 입장문에서 “아워홈의 정상 경영과 가족의 화목이 먼저라 생각하고 있기에 보유 지분을 전부 매각하고 경영에서 완전히 물러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아워홈은 창립자인 구자학 전 회장의 1남 3녀가 전체 주식의 98% 이상을 보유하고 있는 회사다. 구 전 부회장이 지분 38.6%를 보유하고 있고 구미현·명진·지은 세 자매의 합산 지분이 59.6%다.

구 전 부회장은 보복 운전으로 상대 차량을 파손하고 하차한 운전자를 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해 6월 1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열린 이사회에서 해임안이 통과돼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

당시 세 자매가 힘을 합쳐 구 전 부회장의 대표이사 해임안을 통과시켰다.

후임으로는 막내인 구지은 현 부회장이 대표이사를 맡았다.

특히 구 전 부회장은 지난해 11월 회사 측의 고소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경법)상 업무상 횡령·배임 혐의로 입건돼 조사도 받고 있다.

아워홈은 구 전 부회장이 월급과 성과급을 정해진 한도보다 더 많이 받은 정황을 발견하고 자체 감사를 벌여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구 전 부회장은 “구지은 부회장이 대표이사에 취임하자마자 조금이라도 문제 될 만한 사안들을 모두 꺼내어 고소한 것”이라며 “고소 사실들은 대부분 절차적인 부분이 문제 되는 것이고 일부 고소 사실은 사실관계를 완전히 오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구지은 부회장은 자매들의 지속적인 지지 획득과 아워홈 내 입지 강화를 위해 최대 주주이자 지난 5년간 아워홈을 성장시켜 온 주역을 고소한 것”이라며 “수사에 성실히 임해 혐의없음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구 전 부회장은 아워홈을 갑자기 떠나게 돼 대단히 슬프고 유감스러운 입장”이라며 “가족간 분쟁으로 인해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앞으로도 아워홈에 대한 관심과 사랑을 거두지 말아 주실 것을 간절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