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치료 바꾼다…60세이상 모니터링, 나머지는 "아프면 연락"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오미크론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확산으로 재택치료자가 하루 1만명 이상씩 급증하자, 정부가 현재의 모니터링 체계를 일본 재택요양처럼 60세 이상 등 고위험군 위주로 전환하기로 했다. 일반 관리군은 모니터링을 없애는 대신 필요할 때 비대면 진료받는 식으로 관리한다. 관리 의료기관을 650개까지 늘려 하루 22만명 수준의 확진자가 나와도 대응할 수 있게 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7일 이 같은 내용의 오미크론 확진자 급증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중대본은 “오미크론은 델타에 비해 중증·치명률이 낮고 무증상·경증 환자가 다수인 특성을 가지고 있다”며 “모든 확진자에 대해 동등하게 집중하는 현재의 방역·의료체계가 효율성이 떨어지고 고위험군의 관리가 미흡해질 수 있는 문제가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정된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해 고위험군의 중증·사망 방지에 집중하겠다고 했다.

확진자 검사·배정·치료 체계 흐름도. 자료 중대본 제공

확진자 검사·배정·치료 체계 흐름도. 자료 중대본 제공

우선 재택치료자가 급증하면서 관리 역량이 한계에 다다른 것 관련, 일본 재택요양(중앙일보 2월 3일자 1면)처럼 모니터링 체계를 개편하기로 했다. 앞으로는 60세 이상과 50세 이상 고위험·기저질환자 등 집중관리군과 일반관리군으로 나누고 집중관리군 중심으로 모니터한다. 모든 재택치료자의 상태를 전화로 확인하는 방식에 비해 의료진의 부담이 줄 것으로 보인다.

집중관리군은 현재처럼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에 배정해 1일 2회 전화 모니터링하고 일반관리군은 그간 1회 모니터링하던 걸 없앤다. 대신 보건소에서 현재 증상과 기저질환 등의 건강상태를 확인한 뒤 필요할 경우 동네 병·의원이나 호흡기클리닉에서 비대면 진료나 상담센터의 상담을 받을 수 있게 안내한다. 시·군·구나 시·도별 재택관리지원 상담센터를 24시간 운영해 일반관리군의 야간 의료상담에도 대응할 방침이다. 이곳에선 기초 의료상담을 하고 필요하면 의약품을 처방해준다.

관련기사

재택치료자는 7일 기준 14만6445명까지 늘어 관리 역량(16만6000명)의 턱밑까지 찬 상황이다. 우리보다 앞서 오미크론으로 확진자가 급증한 일본 도쿄도 등에선 지난달 말 젊은 무증상·경증 확진자는 스스로 건강상태를 관찰하고 상태가 악화하면 직접 보고하는 방식으로 바꿨다.

중대본은 “집중관리군 중심의 건강관리를 위해 현재 532개의 관리의료기관을 거점전담병원 등을 활용, 650개까지 추가 확충하여 총 관리가능인원을 약 20만명까지 확보할 예정”이라며 “재택치료 관리 여력을 약 7배 확보해 일일 확진자 약 21만명 발생 시까지 대응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재택치료 키트도 기존 7종에서 4종으로 줄이고 집중관리군 확진자에게만 지급한다. 격리자에게 지급하던 생필품은 지자체 여건에 맞게 결정하게 한다. 키트·생필품 지급에 쏟는 보건소·지자체 관리 역량을 다른 방역업무로 돌려 확진자 급증에 대응하게 한다는 방침이다.

심근경색, 뇌출혈, 뇌경색 등 비코로나 질환 대응을 위해 외래진료체계도 현재 55개에서 112개까지 확대한다. 감염병전담병원에도 진료 과목을 추가로 개설하고 코로나용 분만·투석 병상 등 특수질환 인프라를 확충하기로 했다. 응급 상황 발생을 고려해 중대본은 “재택치료자를 위해 코로나 전담 응급전용병상 등을 활용하고 공동 격리자를 위한 응급실 내 ‘코호트 격리구역’ 등도 설치한다”고 밝혔다.

경기도 성남시의료원 재택치료 상황실에서 의료진이 '팍스로비드'를 복용하며 재택치료 중인 환자를 화상전화를 통해 진료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도 성남시의료원 재택치료 상황실에서 의료진이 '팍스로비드'를 복용하며 재택치료 중인 환자를 화상전화를 통해 진료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건소 업무 부담을 줄이기 위해 역학조사와 격리방식도 바꾼다. 앞으로는 자기기입식 조사서를 도입해 확진자가 직접 설문조사 URL 주소에 접속해 접족차 등을 입력하는 방식으로 한다. 확진자와 공동 격리자의 격리방식도 개편한다. 현재는 외래진료센터 방문 등 외출 때마다 보건소 신고가 필요해 신속한 진료가 어려운 문제가 있다.

중대본은 “지자체 공무원이 관리하는 자가격리앱 등 체계를 폐지하고, 대응인력을 방역·재택치료 인력(비대면 진료 행정지원 등)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철저 준수 시 공동격리자의 의약품 처방·수령 등 필수적 목적의 외출도 허용된다. 당초 미접종 동거가족은 확진자 격리해제 후 7일간 추가 격리를 해야했지만 이를 없애고 3일간만 자율적으로 마스크 상시 착용, 고위험군·시설 접촉 금지 등 생활수칙을 준수하게 한다. 공동격리 중 확진될 때 다른 가족은 추가 격리하지 않고 당사자만 7일간 격리한다.

한편 정부는 이날 오미크론 변이 검출률이 91.1%로 나타났고, 이달 말쯤 국내 확진자가 13만명에서 17만명 수준까지도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현재 위중증 환자 및 사망자 수는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으나, 확진자 규모가 단기간 내에 급증할 경우에는 위중증 환자가 증가하고 의료 대응에도 부담이 될 가능성이 존재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