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뒤지고 싶냐" 중국인 집게손가락 욕설…곽윤기 쿨한 반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022 베이징 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 맏형 곽윤기. 강정현 기자

2022 베이징 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 맏형 곽윤기. 강정현 기자

2022 베이징 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의 맏형 곽윤기가 일부 중국인들로부터 도 넘은 악플 테러를 받고 있다.

5일 곽윤기는 인스타그램 계정에 자신에게 온 일부 중국인들의 다이렉트 메시지(DM)를 캡쳐해 "중국응원 받는중^.^v"이란 글과 함께 게시물을 올렸다.

[곽윤기 인스타그램 캡쳐]

[곽윤기 인스타그램 캡쳐]

곽윤기는 지난 4일 2022 베이징 올림픽 개회식에서 한국 대표팀 기수로 참여해 동료 김아랑과 태극기를 흔들며 입장했다.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당 장면을 찍은 영상과 함께 "기수의 영광을 안고 왔습니다. 힘내자 대한민국 동계올림픽 선수단"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 게시물에 한국 팬들의 응원이 이어졌지만 일부 신상이 불명확한 네티즌들이 "감히 소국의 선수가", "역사 도둑", "조상도 모르는 선수" 등의 욕설 테러가 시작됐다. 또한 한국 남성을 비하하는 뜻이 담긴 '집게손가락' 이모티콘도 끊임없이 등장했다.

[곽윤기 인스타그램 캡쳐]

[곽윤기 인스타그램 캡쳐]

일부 네티즌들은 곽윤기에게 욕설이 담긴 비공개 DM을 보내기도 했지만 그는 신경 쓰지 않는다는 듯 메시지 창을 캡쳐해 스토리에 공개했다.

이러한 중국인들의 욕설 테러는 지난 2일 곽윤기의 '중국 텃세' 발언 때문으로 보인다. 그는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중국에 대한 의식을 많이 한다. 중국의 홈 텃세는 지난해 10월 1차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때 경험했다. 바람만 스쳐도 실격될 수 있다는 이야기까지 나눌 정도로 판정에 대해 예민하다"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곽윤기가 속해있는 한국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은 5일 오후 9시 23분(한국시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메달 사냥을 시작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