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中, 외신기자 끌어내 앵커도 당황…붉은완장 차고 중국어 고함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 네덜란드 기자가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 현장을 생중계하던 중 중국인 보안요원에 의해 저지당하는 장편이 카메라에 잡혔다 [NOS 트위터 캡쳐]

한 네덜란드 기자가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 현장을 생중계하던 중 중국인 보안요원에 의해 저지당하는 장편이 카메라에 잡혔다 [NOS 트위터 캡쳐]

지난 4일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 현장을 생중계하던 네덜란드 기자가 중국인 보안 요원에 저지당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고스란히 잡혔다.

5일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네덜란드 공영 방송사 NOS의 중화권 특파원인 남성 기자는 4일 저녁 올림픽 개막식이 열린 베이징 국가체육장 밖에서 생중계를 시작했다.

기자가 마이크를 든 채 보도를 하자 갑자기 팔에 붉은 완장을 찬 남성이 나타나 중국어로 소리를 지르며 기자를 두 팔을 잡아 끌어냈다. 기자는 끌려가면서도 보도를 이어가려 했으나 이내 시야에서 멀어졌다

이를 지켜보던 NOS 방송국 스튜디오 앵커는 당황스러운 표정을 지으며 중계를 중단했고 몇분 뒤 다시 중계를 다시 이어갈 수 있었다.
방송을 저지한 중국인 남성은 현장 보안요원으로 나선 자원봉사로 알려졌다. 하지만 어떤 이유로 생중계를 가로막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NOS는 트위터를 통해 즉각 유감을 표명했다. NOS는 "우리 특파원이 카메라 앞에서 보안 요원에게 끌려나갔다"면서 "유감스럽게도 중국에 있는 취재진에게는 이런 일이 점점 일상적인 현실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중계 화면은 삽시간에 SNS로 퍼져나갔고, 당시 화려한 올림픽 경기장 대신 어두컴컴한 길거리가 배경으로 나온다는 이유로 보안 요원이 개입했다는 목격담도 나왔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다음날인 5일 해명을 내놨다.
마크 아담스 IOC 대변인은 "안타까운 상황이었다. 누군가 지나치게 열성적이었던 것 같은데, 당시 기자는 곧 보도를 이어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일은 일회적인 일이며, 베이징 대회를 보도하는 해외 취재진에게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