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마스크 써도 소용없다…오미크론, 50㎝ 거리서 대화하면 위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신규 확진자가 역대 최다인 3만6362명 발생한 5일 오후 대전의 한 보건소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소에서 의료진이 시민들에게 수거한 자가진단키트를 확인하고 있다. 김성태 기자.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신규 확진자가 역대 최다인 3만6362명 발생한 5일 오후 대전의 한 보건소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소에서 의료진이 시민들에게 수거한 자가진단키트를 확인하고 있다. 김성태 기자.

감염자와 1m 거리에서 대화하면 감염되며 마스크를 쓰더라도 감염자와 50cm 이내로 접근해 대화하면 ‘오미크론 변이’ 감염 위험성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3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이화학연구소와 고베대 연구팀은 슈퍼컴퓨터 ‘후가쿠(富岳)’를 사용해 오미크론과 델타 변이의 감염 위험도를 추정한 시뮬레이션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1.5배의 감염력을 가진다고 가정하고 시뮬레이션을 진행했다. 이들은 마스크 착용 여부나 대화 시간, 감염자와의 거리 등 조건을 달리할 때 체내에 바이러스가 얼마나 침투하는지를 계산했다.

마스크를 착용한 감염자와 실내에서 15분 동안 1m 이상 떨어져 대화할 경우 감염 확률은 0%에 가까울 정도로 매우 낮았다. 하지만 감염자와의 거리가 50㎝로 줄어들면 감염 확률이 10% 정도로 올라갔다. 만원 전철 등을 가정해 감염자와의 거리를 25㎝로 줄일 경우 바이러스 침투 확률은 30%까지 올라갔다.

음식점에서 환기 장치와 에어컨을 가동했을때 대화에 의한 비말이 퍼지는 모습. 사진 아사히 홈페이지 캡처

음식점에서 환기 장치와 에어컨을 가동했을때 대화에 의한 비말이 퍼지는 모습. 사진 아사히 홈페이지 캡처

다만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감염자와 1m 떨어져 15분간 대화했을 때 감염 확률이 60%까지 올라갔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50㎝ 이내 거리에서 대화했을 때는 감염 확률이 거의 100%에 달했다.

연구를 이끈 고베대학교의 쓰보쿠라마코토 교수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른 사람과의 접촉 시간을 짧게 하는 등의 대책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