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 걸린채 8살딸 성폭행 父..."사실과 다른 부분 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에이즈(AIDS·후천성 면역 결핍 증후군) 진단을 받은 상태에서 8살 난 딸을 성폭행한 친부에 대한 첫 번째 재판이 열렸다.

대구지법 제11형사부는 4일 오전 성폭력처벌법과 후천성면역결핍증예방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39)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다. 첫 공판인 만큼 검찰이 A씨에 대해 제기한 공소 사실을 설명하고 이에 대한 피고인 측 인정 여부를 확인하는 절차가 이뤄졌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2019년 2월 25일 대구 동구 자신의 집에서 당시 8세였던 딸을 강제 추행하고 성폭행하는 등 같은 해 3월까지 4차례에 걸쳐 성적 학대를 가했다.

범행 당시 A씨는 에이즈의 원인 바이러스인 인체면역 결핍 바이러스(HIV) 감염을 진단 받은 상태였다. A씨는 이 사실을 알면서도 딸을 성폭행해 수 차례 바이러스 전파 매개 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날 공판에서 A씨 변호인 측은 “공소 사실을 전체적으로는 인정하지만 세부적으로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며 다음 재판에서 공소 사실 인부(認否), 즉 공소사실에서 인정할 수 없는 부분을 가리는 절차를 진행할 것을 요청했다. 이 경우 피해자인 A씨의 딸이 재판에 출석해야 할 수도 있다.

A씨에 대한 다음 공판은 다음달 11일 오전 대구지법에서 열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