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은 침묵했지만 尹캠프는 김혜경 총공세…“중도층에 효과적”

중앙일보

입력 2022.02.04 11:36

업데이트 2022.02.04 14:22

지난 3일 밤 열린 첫 대선 후보 TV 토론에 참가한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지난 3일 밤 열린 첫 대선 후보 TV 토론에 참가한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부인 김혜경씨 관련 의혹에 당력을 집중하고 있다. ‘과잉 의전’과 ‘법인카드 유용’ 의혹이 아직 마음을 정하지 못한 중도층 표심에 영향을 줄 것이란 판단에 따른 전략적 접근이다.

국민의힘은 4일 오전부터 김씨 의혹에 총공세를 폈다. 전날 밤 첫 대선 후보 TV 토론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김씨 관련 문제를 언급하지 않은 것과는 대조적이었다. 원내지도부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일제히 김씨를 겨냥했다.

판사 출신인 김기현 원내대표는 “지금까지 드러난 의혹만으로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 공금 횡령죄 등의 범죄 혐의가 적용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보자에게) 부당한 지시를 내린 5급 임기제 공무원 배모씨는 담당 업무가 국회 소통인데, 제보에 의하면 국회에 출입 등록한 사실이 없다고 한다”며 “사실이라면 처음부터 작정하고 불법 저지른 게 되고, 불법 주모자는 임명권자인 이재명 본인이 된다”고 했다.

3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방송 3사 합동 초청 '2022 대선 후보 토론'에 앞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왼쪽),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3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방송 3사 합동 초청 '2022 대선 후보 토론'에 앞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왼쪽),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김혜경, 드러난 의혹만으로 직권남용죄, 공금횡령죄 적용”

이철규 전략기획부총장도 “이재명 후보 부부가 도를 넘는 ‘황제 갑질’한 게 드러났다”며 “이 후보는 그동안 부하 직원에게는 가혹하리만치 엄격한 책임을 물어왔다”고 지적했다.

감사원장 출신의 최재형 선거대책본부 상임고문은 전날 밤 페이스북에 “2021년도 감사계획을 수립하면서 하반기에 경기도 감사를 계획했는데 제가 감사원장을 사임한 이후 무슨 이유에서인지 경기도에 대한 감사가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한다”며 “(의혹 제기된) 기사의 내용이 사실이라면 감사에서 지적됐어야 할 뿐 아니라 업무상 횡령의 죄책까지 물을 수 있는 사안”이라고 적었다. 그런 뒤 “비서실 직원과 부인의 이러한 잘못을 알고도 묵인했다면 공범이고, 몰랐다면 무능·무책임하거나 비리에 둔감한 사람”이라고 썼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부인 김혜경 씨가 지난달 27일 경남 통영의 굴 작업장을 방문한 뒤 취재진 앞에서 말하고 있는모습.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부인 김혜경 씨가 지난달 27일 경남 통영의 굴 작업장을 방문한 뒤 취재진 앞에서 말하고 있는모습. 연합뉴스

국민의힘 선대본, 오전에만 김혜경 비판 논평 4개 잇따라 내놔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는 언론에서 김씨 관련 의혹이 추가로 제기될 때마다 거의 실시간으로 비판 논평을 내놓고 있다. 이날 오전에만 김씨 관련 논평이 네 개나 잇따라 나왔다. 전날 JTBC가 “김씨 측이 결제액을 12만원씩 끊어서 이른바 ‘카드깡’을 지속적으로 해왔다는 의혹’을 보도한 것과 관련해 허정환 선대본부 상근부대변인은 “도지사 자기 돈은 한 푼도 안 쓰는 ‘살림의 여왕’의 진수를 보여준 것”이라고 꼬집었다. 백지원 상근부대변인은 “2021년 6월 17일 경기도 이천 쿠팡 화재 참사로 소방관이 순직했던 당시 경기도지사였던 이재명 후보는 경남 창원에서 황교익씨와 떡볶이 먹방을 찍고 있었고, 아내 김혜경씨는 경기도청 공무원이 법인카드로 심부름해 온 초밥을 먹었다”며 “권력을 위해서 못할 것이 없는 남편과 공권력을 ‘나를 위해’ 사용하는 아내”라고 힐난했다. 윤기찬 대변인은 “‘갑질원청’ 이재명 부부는 ‘갑질하청’ 공무원 배씨에게 책임 전가 말고 수사에 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힘의 ‘김혜경 공세’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선대본부 관계자는 “김혜경씨 이슈는 중도층 공략에 가장 효과적”이라며 “김씨 관련 언급을 하지 않는 윤 후보와는 별개로 선대본부에서는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김혜경 악재’ 대응 놓고 의견 분분…“김혜경 직접 사과도 고려”

국민의힘의 공세가 거세지자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는 ‘김혜경 악재’에 대한 대응 방안을 놓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일단 적극적 해명을 통해 김혜경씨의 ‘직접 지시가 없었다는 점을 밝히자’는 주장이 다수다. 경기도 출신의 선대위 인사는 “김혜경 여사가 대리 처방이나 한우 구매 등을 직접 지시했다는 정황은 없다. 선대위가 적극적으로 해명하면 이재명 후보 지지율을 어느 정도 방어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다만, 친문 성향의 한 초선 의원은 “김 여사의 위법사실이 드러나지 않더라도 국민 감정 차원에선 표를 잃을 수밖에 없는 사안”이라며 “선대위가 더 낮은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선대위는 당분간 김씨의 외부일정을 취소하고 여론 추이를 살필 계획이다. 민주당 선대위 소속 의원은 “만약 추가 폭로가 나오지 않으면 김 여사가 다음주 중 직접 유권자에게 사과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