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신기하다"…50㎏ 뺀 먹방 유튜버에게 생긴 놀라운 변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양수빈 인스타그램 캡처]

[양수빈 인스타그램 캡처]

 구독자 285만명을 보유한 먹방·노래 유튜버 양수빈이 보는 눈을 의심케 하는 놀라운 체중 변화로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일 양수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년 전 자신의 모습을 찍은 영상과 최근 모습을 찍은 영상을 대조해 올리면서 “나도 내가 신기하다”라고 적었다.

양수빈은 지난 2019년 5월 15일 키 177cm에 몸무게 131kg의 신체 사이즈를 공개한 바 있는데, 최근엔 몸무게가 80kg대로 줄었다. 영상에서도 동일인이라는 사실이 놀라울 정도로 확연히 다른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왼쪽 영상에선 뱃살이 축 처진 모습이었지만, 오른쪽 영상에선 바지가 남아돌 정도로 홀쭉해진 모습이다.

양수빈 인스타그램

양수빈 인스타그램

그는 다이어터들 사이에서 일명 ‘레전드’로 통한다. 그는 유튜브 등을 통해 다이어트 비법을 공개한 바 있는데, 온라인상에서는 ‘양수빈 다이어트 비법’이라며 꾸준히 회자되고 있다.

양수빈은 “운동을 시작하면 작심삼일을 넘기지 못하는 탓에 PT(개인 트레이닝)를 했다”며 “다만 꼭 PT를 해야 한다는 건 아니고, 어떤 운동이든 꾸준히 하는 게 중요하다. 예를 들어 매일 걷기, 계단 오르기, 청소하기 등 이런 움직임들도 꾸준히만 하면 운동이다”라고 강조했다.

다이어트 직전 ‘초고도 비만’ 판정을 받은 양수빈은 걷기 운동부터 시작해 근력 운동량을 조금씩 늘려갔다.

양수빈은 “처음에는 일주일에 두 번 PT를 받고, 거의 러닝머신 걷는 정도만 했다. 체력이 좋아진 후에는 근력 위주로 운동했다”며 “초고도 비만이라면 천천히 걷기 운동 또는 수영부터 시작하라고 조언했다. 식단도 많은 변화를 주지 말고, 양부터 조금씩 줄이라”고 조언했다.

식단은 단백질 위주로 했다고 한다. ‘배달 음식 중단’이 중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양수빈은 다이어트를 통해 건강이 좋아진 게 가장 긍정적인 변화라고 했다. 그는 “두통, 생리통, 당뇨 등이 모두 사라졌다”며 “체력도 좋아지고, 감기도 안 걸린다. 평소 200~300까지 나왔던 당 수치도 110으로 떨어졌다. 우울감도 사라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운동을 시작했다고 살이 바로 빠지는 게 아니다. 그동안 먹어온 걸 한두 달 만에 빼려고 하지 말고, 묵묵히 꾸준하게 해라. 무작정 살 빼는 걸 1순위로 두지 말고, 건강을 1순위로 둬라. 운동도 본인이 길게 가지고 갈 수 있는 걸 선택하라”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정말 최고다. 멋지다” “존경한다” “인간 승리다” “나도 자극받았다” “나도 다이어트해서 건강해지고 싶다”며 응원과 격려를 보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