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韓축구, 카타르행 확정…10회 연속 월드컵 본선무대 진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8차전 대한민국과 시리아의 경기. 추가골을 넣은 권창훈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8차전 대한민국과 시리아의 경기. 추가골을 넣은 권창훈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축구가 10회 연속으로 월드컵 본선무대에 진출하게 됐다.

1일 오후(한국시간)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리아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8차전에서 후반 8분 김진수(전북)의 헤딩 결승골과 후반 26분 권창훈(김천)의 추가골로 2대 0으로 승리를 거뒀다.

한국 대표팀은 최종예선에서 6승 2무(승점 20)로 무패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만일 남은 2경기에서 모두 지고, 현재 3위인 UAE(승점 9·2승 3무 2패)가 이날 이란전을 포함한 3경기에서 전승하더라도 최소 A조 2위를 확보해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 나설 수 있게 됐다.

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8차전 대한민국과 시리아의 경기. 김진수가 선제골을 넣고 벤치로 뛰어가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8차전 대한민국과 시리아의 경기. 김진수가 선제골을 넣고 벤치로 뛰어가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A·B조 1~2위는 본선에 직행한다. 조 3위끼리는 플레이오프(PO)를 치른 뒤 승자가 대륙 간 PO에서 남미 예선의 5위 팀과 카타르를 향한 마지막 경쟁을 벌인다.

한국은 1986년 멕시코 대회부터 2022년 카타르 대회까지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게됐다. 처음 출전했던 54년 스위스 대회를 포함하면 통산 11번째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한 것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