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자토론 깨졌다…李측 "네거티브 커닝" 尹측 "거짓말 선언"

중앙일보

입력 2022.01.31 14:21

업데이트 2022.01.31 16:1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31일 양자 토론이 사실상 불발됐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중앙포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중앙포토]

국민의힘 토론협상단장 성일종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 기자회견에서 이날 계획했던 양자 토론이 민주당의 ‘자료 없이 토론하자’는 요구로 개최가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성 의원은 “저희는 이 토론을 꼭 성사시키고 싶었다”며 “지금 현재 시간으로 보면 상당히 물리적으로 세팅(준비)하고 하는 데는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협상 핵심 쟁점인 자료 지참을 민주당이 반대하는 것을 두고 “결국 이재명 후보는 대장동 의혹 검증을 회피하기 위해 이번 양자토론을 거부하려는 듯하다”고 주장했다.

성 의원은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후보자 토론회 관리규정 제9조의 ‘A3 용지 규격 이내의 서류·도표·그림·그 밖의 참고자료를 사용할 수 있다’를 언급하면서 “규정상으로도 사용할 수 있는 것을 이재명 후보가 무슨 명분으로 막겠다는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자료 없는 토론을 끝까지 고집하는 것은 곧 이재명 후보가 이번 양자토론에서도 거짓말로 일관하겠다는 선언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박찬대 민주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즉각 논평을 내고 성 의원 의견을 반박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은 거짓말하지 말기 바란다”며 “우리 측 협상대표인 박주민 의원이 문자로 입장 변경 여부에 대해 질의했고, 입장 변경은 없다고 답한 것은 성일종”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처음부터 자료 없이 토론하자고 주장한 것은 국민의힘”이라며 “우리가 무자료 토론이 좋다고 화답하자, 갑자기 메모 정도는 가지고 들어가자고 말을 바꿨고 또다시 메모가 아니라 자료를 가지고 들어가야 한다고 우긴 것도 국민의힘이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주제 없는 토론을 고집하기에 이재명 후보가 양보하고 양자 토론의 물꼬를 텄는데 국민의힘은 무엇에 놀랐는지 네거티브 자료를 한 보따리 들고 오겠다고 어깃장을 부리며 토론을 끝내 무산시키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윤 후보와 국민의 힘의 비상식적인 협상 태도는 이해할 수 없다”며 “이해할 수 있는 단 하나의 해답은, 국민의힘이 애초부터 토론할 뜻이 없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4자회담을 회피할 목적으로 양자 토론을 제안하고, 양자 토론을 수용하니 주제 없는 토론을 다시 고집했다. 이마저 수용하니 커닝자료를 반입하지 못하게 해서 토론을 못 한다며 무산의 책임을 떠넘긴다”며 “윤 후보와 국민의 힘은 처음부터 네거티브조차도 자료 없이는 못 하는 후보라고 고백했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