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우 시력저하 백신 부작용 논란…당국 "인과성 확인 안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방송인 강석우. [사진공동취재단]

방송인 강석우. [사진공동취재단]

방역당국이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시력저하간 부작용 발생 논란에 대해 아직까지 인과성이 확인된 바 없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30일 “현재까지 코로나19 백신접종이 시력 저하를 유발한다는 보고는 WHO(세계보건기구), CDC(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등을 포함해 국내외에서 없었다”고 설명했다.

추진단은 “국내외에서 일부 안구 관련 질환에 대한 사례 보고는 있으나, 백신과 인과성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추진단은 또 “시력 저하의 원인은 주로 원시, 난시, 약시 등을 들 수 있다. 이 밖에 포도막염, 녹내장, 백내장 등의 눈질환, 기타 자가면역질환에 의한 손상, 뇌신경 질환에 의해 시신경 등이 영향을 받는 경우에도 시력 이상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방송인 강석우씨는 지난 27일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 후 한쪽 눈 상태가 악화해 라디오 활동을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앞서 지난해 10월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백신 이상반응 신고 중 시력저하 관련 사례는 총 623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