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위 바티, 호주오픈 여자단식 우승…호주인으로는 44년 만

중앙일보

입력 2022.01.29 21:16

업데이트 2022.01.29 21:19

호주인으로는 44년 만에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에서 우승한 애슐리 바티가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추며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호주인으로는 44년 만에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에서 우승한 애슐리 바티가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추며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애슐리 바티(26)가 호주인으로는 44년 만에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 여자 단식에서 우승했다.

세계 1위 바티는 29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대니얼 콜린스(30위·미국)를 세트스코어 2-0(6-3, 7-6〈7-2〉)으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호주인으로는 44년 만에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우승을 확정한 뒤 기쁨의 함성을 지르는 애슐리 바티. [EPA=연합뉴스]

호주인으로는 44년 만에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우승을 확정한 뒤 기쁨의 함성을 지르는 애슐리 바티. [EPA=연합뉴스]

이로써 바티는 2019년 프랑스 오픈, 지난해 윔블던에 이어 통산 3번째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또 1978년 크리스 오닐 이후 44년 만에 이 대회 여자 단식에서 우승한 호주 선수로 기록됐다.

바티는 앞서 8차례 호주오픈에 출전했지만, 한 번도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9번째 도전인 이번 대회에서는 1회전부터 결승까지 단 한 세트도 상대에게 내주지 않는 '무실세트 우승'을 해냈다. 바티가 받게 된 우승 상금은 287만5000 호주 달러(약 24억3000만원)다.

호주인으로는 44년 만에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에서 우승한 애슐리 바티가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호주인으로는 44년 만에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에서 우승한 애슐리 바티가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바티는 2019년부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연말 세계 랭킹 1위를 지켜왔다. 올해 첫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을 우승으로 출발하면서 세계 최강의 자리를 한층 굳건히 다졌다.

반면 콜린스는 생애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단식 결승에 진출한 것에 만족해야 했다. 콜린스는 준우승 상금으로 157만5000 호주달러(약 13억3000만원)을 받는다.

 호주인으로는 44년 만에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에서 우승한 애슐리 바티가 볼키즈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호주인으로는 44년 만에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에서 우승한 애슐리 바티가 볼키즈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