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정권교체 대의'위해 尹선대본부 상임고문직 수락"

중앙일보

입력 2022.01.29 09:35

업데이트 2022.01.29 13:37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29일 선거대책본부 상임고문직을 맡겠다고 밝혔다.

이날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권교체의 대의를 위해 지난번 윤 후보와 회동할 때 참여하기로 약속한 중앙선대위(선대본부) 상임고문직을 수락한다”고 했다.

홍 의원은 “더이상 무도한 정권이 계속돼 대한민국을 농단하지 않도록 윤 후보가 요청하는 대선 자문에 적극 응하도록 하겠다”며 “새로운 세상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간 오해를 풀기 위해 실무 협의에 나서준 윤 후보 측 이철규 의원, 우리 측 안병용 실장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 국회사진기자단

앞서 지난 19일 윤 후보와 홍 의원은 만찬 회동에서 홍 의원의 선대본부 참여 등을 논의했지만, 만찬 직후 윤 후보 주변에서 “공천을 대가로 요구했다”, “구태 정치”라고 날을 세우자 격분해 돌아섰다.

이런 가운데 홍 의원은 지난 27일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 “힘든 결정을 해야 할 시점이다”며 곧 거취를 밝히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화이부동(和而不同)’이라는 공자님 말씀으로 모이기는 모이데 내 신조는 버리지는 않겠다”고 했다.

이어 홍 의원은 “힘든 결정을 해야 할 시점이다. ‘꽃이 지기로서니 바람을 탓하랴’라는 조지훈 시인의 ‘낙화’처럼 세상을 관조하면 좋겠다”고 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