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번지자 신규확진자 최다 연령층 60대→20대

중앙일보

입력 2022.01.27 18:51

27일 오전 대구 달서구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27일 오전 대구 달서구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오미크론이 확산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 양상이 달라지고 있다. 20대 안팎의 젊은 층 감염 비율이 올라가고 60대 이상의 고위험군은 뚝 떨어진다.

27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집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1만4518명 중 20대가 3284명으로 가장 많다. 전체 확진자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22.62%이다. 10대가 2809명(19.35%)으로 다음으로 많다. 40대, 30대가 뒤를 잇는다. 반면 60대는 4.5%, 70대, 80세 이상은 1.6%대에 불과하다.

지난해 11월 위드 코로나로 전환한 후 돌파감염이 잇따르면서 60대 이상 고령층 확진자가 36%까지 치솟을 때와 크게 비교된다. 지난달 16일 신규 확진자는 60대 이상이 29.36%였고, 20대, 10대는 각각 약 10%에 불과했다. 당시만 해도 오미크론 변이 검출률이 매우 낮았다. 채 2%가 되지 않았다.

하지만 이달 들어 오미크론 검출률이 한주마다 두 배로 뛰면서 신규 확진자 중 20대,10대의 비율이 오르기 시작했다. 이달 12일 20대 비율이 가장 높아진 뒤 그 추세가 죽 이어지고 있다. 오미크론 검출률도 17일 27%에서 24일 50%가 됐다. 인구 10만명당 확진자 발생률을 보면 24일을 기점으로 20대,10대의 그래프가 급상승했다.

오미크론 검출률.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오미크론 검출률.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신규 확진자 연령 비율.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신규 확진자 연령 비율.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이상원 역학조사분석단장은 두 가지 요인으로 분석한다. 이 단장은 "20대는 백신 접종률이 낮다. 사회 활동량이 많으며 코로나19에 대해 상대적으로 두려움이 적은 데다 오미크론의 강한 전파력이 결합하면서 20대 비중이 높은 것 같다"고 말했다.

27일 0시 기준 3차 접종률을 보면 60세 이상이 인구의 85.3%에 달한다. 접종 대상자만 따지면 90%가 넘는다. 반면 20대 3차 접종률은 35.7%, 12~19세는 8.5%이다. 40대, 30대도 40% 안팎이다. 방대본은 27일 "최근 일주일간 사회활동이 활발하지만 3차 접종률이 낮은 40세 미만에서 82%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들은 경증·무증상이 대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층의 확진 비중이 올라가면서 위중증 환자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1100명을 넘었던 위중증 환자는 27일 350명으로 떨어졌다. 오미크론 유행이 먼저 시작된 광주광역시의 중증화율과 치명률도 전국 평균의 절반 이하이다.

오명돈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은 "20대 확진자의 비율이 높은 이유는 백신 접종률이 낮은 것보다는 사회활동이 많은 이유가 클 것"이라고 분석한다. 오 위원장은 "백신이 오미크론의 감염을 예방하는 효과가 그리 높지 않은 편이다. 다른 나라에서 이미 검증된 것"이라며 "젊은 층이 외부 활동이 많고, 마스크를 벗고 밀접접촉하는 빈도가 높은 점 등의 영향이 더 크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도 사회활동이 활발한 젊은 그룹에서 감염될 기회가 많아 쉽게 퍼졌다고 한다.

젊은 층 확진자 비율이 높은 점은 향후 위중증 발생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상원 단장은 "오미크론이 확산하면서 환자 수는 늘겠지만 위중증 환자 발생률은 델타보다 높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명돈 교수도 "젊은층이 위중증으로 덜 가기 때문에 감염자의 치명률이 낮아질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