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 쓰러진 순간 15초만에 이런 일이…70번 버스의 기적 [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2.01.27 13:40

업데이트 2022.01.27 19:37

지난 25일 오후 4시12분쯤 경북 경주시 성건동. 70번 시내버스는 중앙시장네거리를 지나 황오동 역전삼거리로 진입하기 위해 신호대기 중이었다.

이 때 버스에 타고 있던 한 50대 남성이 어딘가 불편한 모습을 보이기 시작했다. 좌석에 앉은 채 버스 안을 두리번거리다 갑자기 몸을 앞으로 웅크리는가 싶더니 이내 의식을 잃고 옆으로 쓰러졌다.

갑작스러운 상황에 버스 승객들도 당황했다. 이 때 대학생 임지헌(29)씨가 곧바로 달려나가 쓰러진 승객의 상태를 살폈다. 곧이어 버스 운전기사 우중구(65)씨가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승객이 쓰러진 지 불과 15초 만이었다. 그 사이 다른 승객이 119에 신고를 했다.

응급처치가 이뤄진 지 1분여 뒤 승객은 의식을 되찾았다. 119 구급대도 신고 3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다. 승객은 의식을 되찾았지만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승객은 대구에서 경주를 찾은 방문객으로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았다.

25일 경북 경주시 성건동에서 운행 중이던 시내버스에서 한 50대 승객이 쓰러지자 운전기사와 승객들이 응급처치를 하고 있다. 사진 경주시

25일 경북 경주시 성건동에서 운행 중이던 시내버스에서 한 50대 승객이 쓰러지자 운전기사와 승객들이 응급처치를 하고 있다. 사진 경주시

운전기사 우중구씨는 “30년 넘게 버스운전을 해 왔지만, 이렇게 위급한 상황에 맞닥뜨리긴 처음이었다”며 “다행히 매달 한 차례씩 회사에서 심폐소생술과 안전교육을 받아 온 덕분에 당황하지 않고 잘 대처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응급처치를 도운 임지헌씨는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다”며 “쓰러진 분이 기적적으로 의식을 회복해 다행이다”고 했다.

앞서 지난해 11월에도 경주 시내버스 운전기사가 쓰러진 승객을 응급처치로 구했다. 이어 지난달에는 경주에서는 시내버스 운전기사가 운행 중 다른 차량에 화재가 난 것을 발견하고 곧바로 소화기로 진압해 대형 사고로 이어지는 것을 막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