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에 훈수 둔 정동영 "떨어져봐서 아는데..일정 줄여라"

중앙일보

입력 2022.01.27 12:41

업데이트 2022.01.27 12:44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26일 매타버스(매주 타는 빈생버스) 일정으로 경기도 양주시 옥정로데오거리를 방문 했다. 왼쪽은 정성호 의원. 김상선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26일 매타버스(매주 타는 빈생버스) 일정으로 경기도 양주시 옥정로데오거리를 방문 했다. 왼쪽은 정성호 의원. 김상선 기자

최근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한 정동영 전 민주평화당 대표는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발품을 판다고 되는 것이 아니다. 선거 일정을 줄여라’고 조언했다”고 말했다.

정 전 대표는 지난 26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후보와 가끔 만난다”며 “네거티브 하지 말라는 조언을 몇 번 했고, 후보 일정을 줄이라는 말도 했다”고 언급했다.

정 전 대표는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 회고록 내용을 인용하며 “역사학자 슐레진저의 ‘일정을 줄이고 국가를 어떻게 끌고 갈 것인지에 대해 숙고하라. 그것이 표정에 묻어나면 그게 더 유력한 선거운동이다’라는 내용을 이 후보에게 전하면서 일정을 줄이라고 했는데 잘 못 줄이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떨어져 봐서 아는데 여기저기 발로 발품 팔아서 되는 게 대선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가 지난 24일 경기 성남시 상대원시장에서 연설 도중 가족 이야기를 하다가 눈물을 흘린 것에 대해 정 전 대표는 “절박하고 진정성 있는 모습이다 이렇게 좀 봐주시면 안 되겠느냐”며 “그 어려운 그 시장 바닥에서부터 여기까지 일어섰다. 울컥한다”고 했다.

이 후보의 지지율 정체에 민주당이 인적 쇄신안을 꺼내든 데 대해선 “국민들께서 양에 안 차시겠지만 어쨌든 그런 희생적 결단에는 평가해 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24일 이 후보의 최측근 그룹인 ‘7인회’는 이 후보가 당선되더라도 임명직은 맡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7인회는 오랜 기간 이 후보와 긴밀한 관계를 맺어온 인사들로, 정성호·김영진·김병욱·임종성·문진석·김남국 의원과 이규민 전 의원 등이다.

이튿날에는 송영길 대표가 차기 총선 불출마 선언과 함께 동일지역 국회의원 4선 연임 금지, 종로 등 재보선 무공천 입장 등을 밝혔다.

이에 대해 정 전 대표는 “발표한 것만으로는 특별히 말 바꿀 만한 내용은 없다”며 “불출마와 임명직을 맡지 않겠다는 선언이 지켜지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 후보가 역대 민주당 후보 중 호남에서 가장 낮은 지지율을 보이는 데 대해선 “아무래도 경선 과정이 치열해서 원팀이 되는 과정에 시간이 좀 걸렸는데 이낙연 전 대표도 동행을 열심히 하고 있고, 선거가 진행되면서 본격적으로 선택의 순간이 오면 많이 달라지리라고 생각이 든다”고 했다.

그러면서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이 후보와 호남에 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