텃밭 광주 찾은 이재명 “‘5·18 민주화운동 정신’ 헌법 명문화”

중앙일보

입력 2022.01.27 10:03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김상선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김상선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광주 숙원사업이던 군공항 이전을 실현하고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헌법에 명문화하겠다고 공약했다.

이 후보는 27일 오전 광주공항에서 “민주화의 성지 광주는 저의 정신적 스승이자 사회적 어머니다. 광주에 완전히 혁신적인 새 희망을 만들어 드리겠다”며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광주 지역공약을 발표했다.

이 후보는 우선 “광주 군공항 이전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광주 군공항 부지에 광주의 미래를 심겠다는 시민 여러분의 바람을 저 이재명이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가덕도 신공항 지원에 발맞춰 광주 군공항 이전을 적극 지원하는 동시에 해당 부지에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또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헌법 전문에 포함하겠다고 공약했다. 그는 “광주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심장”이라며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누구도 훼손하거나 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위대한 역사로 자리매김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옛 광주교도소를 ‘민주인권기념파크’로 조성하고 5·18 자료를 통합 관리 및 연구할 수 있는 ‘5·18 국가기록원’ 설립도 적극 검토한다는 게 이 후보의 계획이다.

또 광주의 국가 인공지능(AI)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사업 추진에 더해 AI 종합교육센터 설립 등 연구개발 인프라 조성을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이 후보는 “광주 자동차산업이 미래 모빌리티 산업으로 원활히 전환하도록 돕겠다”면서 빛그린 산단 확장 등도 약속했다.

아울러 ▲광주역~전남역 일대 ‘스타트업 밸리’ 구축 ▲지하철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그린수소트램’ 구상 지원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 사업 계획 재조정 등의 공약도 내놨다.

이 후보는 이날 광주뿐 아니라 전남 3대 공동공약도 발표했다. 나주·화순 등을 중심으로 하는 초광역 교통망 조성, 재생에너지 송배전 설비 확충, 영산강 수변구역 국가정원 조성을 포함한 문화권 복원 등을 지원한다는 내용이다.

그는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대통령을 잇는 제4기 민주 정부를 우뚝 세우고 더 활기차고 잘사는 광주를 반드시 만들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