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오미크론 대유행 시작…오후6시 이미 1만164명 찍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1.26 19:24

업데이트 2022.01.26 20:10

[속보] 오미크론 확산 오후 6시 현재 이미 1만명 넘어… 1만164명 확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26일 신규 확진자가 1만 3012명 역대 최다 발생, 초비상이 걸렸다. 이날 대전의 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방문한 시민들을 신중히 검사하고 있다.김성태 프리랜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26일 신규 확진자가 1만 3012명 역대 최다 발생, 초비상이 걸렸다. 이날 대전의 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방문한 시민들을 신중히 검사하고 있다.김성태 프리랜서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26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총 1만16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종전 최다 수치인 전날의 7439명보다 2725명 많다. 사흘 연속 최다 기록을 새로 써나가고 있다. 1주일 전인 지난 19일 동시간대 집계치는 4499명이었다. 이보다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7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훨씬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6387명(62.8%), 비수도권에서 3777명(37.2%) 발생했다. 시도별로는 경기 2923명, 서울 2691명, 인천 773명, 부산 720명, 대구 678명, 경북 485명, 광주 342명, 대전 300명, 충남 289명, 전북 231명, 강원 165명, 전남 154명, 경남 150명, 충북 112명, 제주 55명, 울산 53명, 세종 43명 등이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20일부터 1주간 신규 확진자는 6601명→6767명→7007명→7628명→7512명→8571명→13012명이다. 평균 약 8157명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서정숙 의원실에 제출한 ‘단기예측 결과’에 따르면 오미크론의 전파율을 델타의 2.5배로 가정했을 때 확진자 수는 내달 말 3만1800∼5만2200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됐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