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S22 2월 10일 0시 공개…사진·동영상 기능 강화

중앙일보

입력 2022.01.26 09:42

업데이트 2022.01.26 09:44

[삼성전자]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오는 2월 10일 0시 온라인을 통해 갤럭시S 시리즈 신작인 S22 모델을 첫 공개한다.

삼성전자는 26일 새로운 갤럭시S 시리즈를 공개할 ‘삼성 갤럭시 언팩 2022(Samsung Galaxy Unpacked 2022:The Epic Standard of Smartphone Experience)’ 행사의 초대장을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에게 발송했다.

미국 동부 시간으로는 2월 9일 오전 10시에 시작하는 이번 온라인 행사에서는 올해 갤럭시S 시리즈 신작인 갤럭시S22 제품군이 공개될 전망이다. 모바일 업계에서는 이번 갤럭시S 시리즈가 갤럭시S22, 갤럭시S22플러스, 갤럭시S22울트라 등 3종으로 선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완전히 새로운 갤럭시S 시리즈를 공개한다”며 “이번에 공개될 제품은 변화와 혁신의 아이콘, 갤럭시S 시리즈의 신제품으로, 기존의 규칙을 깨고 나와 스마트 기기의 한계를 확장할 뿐 아니라 차세대 모바일 경험의 표준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초대장과 함께 공개된 공식 예고 영상은 어두운 곳에서의 사진과 동영상 촬영을 강조하는 장면과 함께 환한 도시의 야경을 배경으로 “Break through the night(밤을 뚫고 나아가다)” “Break the rules of light(빛의 규칙을 무너뜨리다)”라는 문구가 나온다.

이는 이번 갤럭시S 모델에서 강화된 사진 및 동영상 기능을 부각하고, 특히 야간에도 강력한 광학 성능을 강조한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삼성전자 MX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은 최근 자사 뉴스룸에 기고한 글에서 갤럭시S 신작에 대해 “사용자들은 야간에도 밝고 선명한 사진과 영상을 자신 있게 촬영할 수 있으며, 강력한 배터리와 실행 속도, 유용한 기능들을 마음껏 즐길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처럼 이번에 공개되는 제품 모두 전작보다 강화된 사진과 동영상 기능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후면 카메라와 전체적인 디자인을 차별화한 갤럭시S22울트라는 시리즈 최초로 S펜을 내장해 갤럭시노트 시리즈를 계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전 시리즈와 비슷한 디자인을 유지하는 갤럭시S22와 갤럭시S22플러스는 화면 크기가 6.1∼6.6인치로 각각 전작들(6.2∼6.7인치)보다 다소 작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가격은 지난해 갤럭시S21이 시리즈 5G 모델 최초로 100만원 미만(99만9900원)에서 시작한 것과 달리, 갤럭시S22는 세계적인 반도체 대란의 장기화 탓에 모든 모델이 100만원을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언팩 행사에선 S펜을 탑재한 14인치 대화면 태블릿 신제품인 갤럭시탭S8도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온라인 생중계로 개최되는 이번 언팩 행사는 삼성전자 뉴스룸과 삼성전자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