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사설

민심 역풍 속 나온 민주당 쇄신, 진정성이 관건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30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25 김상선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25 김상선 기자

종로 등 무공천 약속에 586 용퇴론도

국면 전환용 아니려면 변화 이어져야

대선을 40여 일 남겨두고 더불어민주당이 고개를 숙였다. 송영길 대표가 다음 총선 불출마와 함께 3월 9일 서울 종로, 안성, 청주 상당 국회의원 재·보선에 후보를 내지 않겠다고 했다. 모두 민주당 잘못으로 선거를 치러야 하는 지역이다. 또 국회 윤리위에서 제명을 권고한 윤미향·이상직·박덕흠 의원에 대한 제명안을 본회의에서 처리하자고도 했다. 송 대표는 그러면서 “586(50대·1980년대 학번·1960년대생) 세대가 기득권이 됐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있다. 우리가 원하는 것은 더 나은 세상이지 기득권이 아니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 일각에서도 “586그룹이 물러나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재명 대선후보 측근 그룹인 정성호 의원 등 7인회도 “이재명 정부에서 일체의 임명직을 맡지 않을 것”이란 입장을 내놓았다.

일종의 인적 쇄신론이다. 이 후보도 “그 정도면 됐다고 (국민이) 할 때까지 할 수 있는 최대치를 해야 한다”고 동조했다. 최근 선거 여론 악화에 따른 위기의식일 것이다. 적어도 민주당이 민심 흐름을 놓치지 않고 있다는 점에선 다행이다. 재·보선 무공천의 경우엔 옳은 방향이라고 본다.

하지만 진정한 변화인지, 소나기만 피하자는 위기 모면용 이벤트인지 현재로선 알기 어렵다. 민주당이 위기에 처할 때마다 “달라지겠다”고 약속했지만 결국 허언이 되곤 해서다. 민주당의 리더십 구조나 행태도 변하지 않았다. 송 대표가 “변화와 쇄신을 위해 노력해 왔다”던데 무엇을 노력했는지 알기 어렵다.

“절대 합당 안 한다”던 제2의 위성정당(열린민주당)과 사실상 합당한 게 얼마 전이다. 이번 무공천을 “책임정치”라고 했던데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 추문으로 인해 치러진 4·7 보선 때 당헌상 공천하지 않았어야 했는데도 전 당원 투표란 해괴한 수법으로 공천해 놓고 제대로 사과하지 않고 있다. 그동안 윤미향 의원의 의원직을 유지시켜 준 건 민주당이었다. 논란이 있었음에도 이상직 의원에게 공천, 재선 배지를 달아준 것도 민주당이다.

민주당, 특히 수뇌부를 형성한 586들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권력을 쟁취·유지하는 데 남달랐다. 이 과정에서 적과 아를 구별했고 우리 편엔 무조건적 관용, 반대편에는 무조건적 불관용의 태도를 보였다. 조국 사태 등에서 ‘내로남불의 진보’란 비판을 받아도 패권주의적 행태를 버리지 않았다. 이러니 아무리 ‘용퇴(勇退)’로 치장한들 ‘조금도 꺼리지 아니하고 용기 있게 물러난다’는 의미로 누가 받아들일 수 있겠나.

민주당은 이번엔 진짜라고 주장하고 싶을 것이다. 진정이라면 제대로 된 행동이 계속돼야 한다. 아울러 자신들을 돌아보고, 반성해야 한다. 국민에게 냉소를 심은 건 다른 누구도 아닌 민주당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