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하루 확진 1만명 넘었다…오미크론 강타, 1만3000명대

중앙일보

입력 2022.01.26 00:03

업데이트 2022.01.26 10:12

오미크론 변이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사상 처음으로 하루 동안 신규 확진자가 1만명 대를 넘어 1만3000명 선까지 치솟았다.

2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만301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5일 오후 9시 기준 약 1만1000명의 확진자가 나왔는데, 3시간 새 2000명가량 더 늘어난 것이다. 25일 기준 신규 확진자 8571명과 비교해 약 4500명이나 확진자가 더 발생했다. 26일 0시 기준 누적확진자 수는 76만2983명이 됐다.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제2주차장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제2주차장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9일 0시 기준 확진자 수는 5804명이었다. 1주일 만에 신규 확진자 수가 약 2배 넘게 증가했다. 오미크론으로 기하급수적으로 확진자가 증가할 것이라는 예상이 현실이 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서정숙 의원실에 제출한 '단기 예측 결과'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 전파율이 델타 변이의 3배일 경우 내달 중순 신규 확진자 수는 2만7000∼3만6800명에 달한다. 내달 말 7만9500∼12만2200명으로 치솟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오미크론 변이 전파율이 델타 변이의 2.5배라고 가정하면 내달 중순 신규 확진자 수는 1만5200∼2만1300명, 내달 말 3만1800∼5만2200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