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특파원들도 문 대통령 설 선물 반송…靑은 '불편해도 대응 자제'

중앙일보

입력 2022.01.25 19:09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설 명절을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헌신하는 의료진을 비롯한 사회적 배려계층 등 1만5000명에게 설 선물을 보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설 명절을 맞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헌신하는 의료진을 비롯한 사회적 배려계층 등 1만5000명에게 설 선물을 보냈다. 뉴스1

주한 일본대사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설 선물을 반송한 데 이어 서울 주재 일부 일본 특파원들도 청와대에 설 선물 반송 의사를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청와대에 따르면 최근 문 대통령의 설 선물을 배송받은 서울 주재 언론인 중 일부가 반송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언론인 몇몇이 반환 의사를 밝혔고, 실제 반납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주한 일본대사관은 청와대가 문 대통령 부부 명의로 아이보시 고이치 대사에게 보낸 설 선물 상자를 지난 21일 반송했다. NHK 등에 따르면 주한 일본대사관은 선물 포장 상자에 독도로 추정되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는 이유로 수령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일본 언론인들의 선물 반송 역시 같은 맥락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와 정부는 이같은 상황에 대응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통상적으로 전달되는 문 대통령의 설 선물이 독도 문제 등 한일 간 외교 문제로 비화되는 것에 대한 불편한 기류도 감지된다.

우리 외교부는 독도가 일본 고유 영터라는 주한 일본대사관 측 항의에 대해 지난 22일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의 임기 마지막 설 선물은 김포의 문배주(또는 꿀)와 매실액(전남 광양), 오미자청(경북 문경), 밤(충남 부여) 등 지역 특산물로 구성됐다. 청와대는 설 선물이 각국 대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는 의료진, 사회적 배려계층 등 1만5000여명에게 보낸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