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폭증 日 고육책 "밀접접촉자, 검사 없이도 양성 판정"

중앙일보

입력 2022.01.25 12:14

업데이트 2022.01.25 14:20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감염자가 5만명을 넘어선 일본에서 검사를 받지 못하는 '검사 난민'이 급증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밀접접촉자의 경우 꼭 검사를 받지 않더라도 발열 등의 증상을 통해 의사가 '양성' 판정을 내릴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

24일 일본 도쿄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오미크론 변이 주의를 경고하는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AP=연합뉴스] \

24일 일본 도쿄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오미크론 변이 주의를 경고하는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AP=연합뉴스] \

25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현재 코로나19 의심환자를 진찰하고 있는 의료기관 등에는 간이검사 키트 부족 현상이 심각해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오미크론 대응을 위해 의료시설에서도 먼저 간이키트로 검사를 한 후 양성이 나왔을 경우만 정식 PCR 검사를 받도록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내원 환자가 급증하면서 간이검사 키트의 재고가 부족한 병원이 늘고 있다. 하루 20명 이상의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오는 도쿄(東京)도의 한 병원에는 18일쯤 검사 키트 재고가 10회분으로 줄었다가 20일 약 100회분을 공급받았으나 이후 추가 공급 일정이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병원측은 요미우리에 "키트가 없으면 진료 당일 코로나19 감염 판단을 내릴 수 없어 치료 개시가 지연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무료 검사소엔 수십 미터 줄  

약국에서 판매하는 자가진단 키트는 대부분 품절됐다. 원하는 사람들이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는 PCR 무료검사장마다 수십 미터의 줄이 늘어섰고, 그마저 예약이 밀려 며칠씩 기다리는 사람도 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까지 증세가 있어 의사의 권고를 받은 경우나 밀접접촉자에게만 무료로 PCR 검사를 시행했다. 그러다 보니 검사 건수가 하루 수만건대에 머무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오미크론에 대비해 검사 능력을 확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면서 지난 연말부터 원하는 사람 누구나 검사를 받을 수 있는 무료 검사소를 도쿄에만 269곳 등 전국에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검사 건수도 크게 늘어 지난 19일에는 22만 1682명, 21일에는 23만 3676건의 검사가 시행됐다. 하지만 검사 능력이 빠른 확산세를 따르지 못하는 상황이다. 요미우리신문은 "정부는 '5차 유행'의 정점인 2만5990명의 확진자 발생을 기준으로 검사 태세를 마련했으나, 이미 거의 모든 도시에서 5차 유행을 넘어선 환자가 나오고 있다"며 정부의 안이한 대응을 꼬집었다.

자가진단만으로 '양성' 등록 가능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검사체제 정비에 나선다. 고토 시게유키(後藤茂之) 후생노동상은 24일 감염자와 밀접접촉한 사람이 발열 등의 증상을 보이는 경우, 검사를 받지 않더라도 의사의 판단으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내릴 수 있다고 밝혔다.

검사키트 부족 등으로 치료가 지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의사가 밀접접촉자의 증상을 보고 양성이라고 판단하면 감염자로 등록한 후 재택 치료 등을 받을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다.

또 증상이 가볍고 중증화 우려가 적은 사람의 경우 병원을 찾지 않고 집에서 검사 키트를 사용해 검사한 후, 양성일 경우 의사가 배치된 지자체 건강 관찰센터에 연락해 이후의 치료 및 관리를 받는 것도 가능해진다.

자가진단키트 생산도 서두른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는 24일 정부가 매수를 보장할 것이니 당분간 하루에 검사 80만 회분까지 생산량을 늘리도록 각 업체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