쥴리 만났다는 안해욱 "최순실도 만나"…김어준, 급히 말 끊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1.25 12:01

업데이트 2022.01.25 18:57

친여(親與) 방송인 김어준씨가 TBS 라디오에서 김건희씨의 '쥴리의혹'을 또다시 꺼내들었다. 수차례 "쥴리를 만났다"고 주장했던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연맹 회장 안해욱씨를 방송에 불러서다. 이번에 안씨는 '쥴리'와의 인연에 더해 "최태민·최순실 부녀하고도 여러 번 만난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25일 자신이 진행하는 '뉴스공장'에 안씨를 불러 "이른바 쥴리 의혹을 처음으로 실명 증언한 분"이라며 "새로운 증언 내용이 있다고 해서 만나 보겠다"고 소개했다.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씨. 뉴스1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씨. 뉴스1

안씨는 "세 번째 만남은 그해(1997년) 가을쯤 쥴리가 라마다르네상스 호텔 2층 회랑에서 전시회를 했다"며 "초대를 받아 갔는데 쥴리가 우리 엄마라면서 최은순씨와 인사를 시켜 주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건희씨는 전시회가 첫 번째라면서 미숙한 태도 등을 보여 줘서 기억이 생생하다"며 "회랑이 큰데 우리 일행이 그림을 샀기 때문에 기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때 처음 하는 전시회라고 모녀가 긴장했다"며 "(행사 준비가 미흡해) 쥴리 모녀에게 '다음 행사부터는 조화나 리본을 사용하지 생화를 사용하지 말라'고 조언을 했다"고 했다.

또 "우리가 서명도 안 하고 한편에 서 있으니 쥴리 엄마가 와 방명록 서명도 하고 사진도 같이 찍자고 권유했다"며 "최은순씨는 딸의 생애 첫 전시회에서 작품을 사주고 행사를 도와주니 고마워하면서 내 손을 부여잡고 '앞으로 딸을 잘 부탁한다'고 인사도 했다"고 주장했다.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연맹 회장 안해욱씨가 지난해 YTN에 출연해 이른바 '쥴리'와 만났다고 주장하고 있다. [YTN 캡처]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연맹 회장 안해욱씨가 지난해 YTN에 출연해 이른바 '쥴리'와 만났다고 주장하고 있다. [YTN 캡처]

뜬금없이 "최순실 부녀도 만나"…김어준 말끊어 

그는 '쥴리'와 네차례 만났다고 주장했다. 김씨가 "처음 언론과 인터뷰할 때는 왜 한 번이라고 했느냐"고 따져묻자 안씨는 "김건희씨가 옛날에 쥴리였다는 그것만 이야기하려고 했기 때문에, 간략하게 처음 만났을 때의 그 상황만 이야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안씨는 방송 중 뜬금없이 "비선실세 하고 내가 만나는 게 운명인지 모르겠다"며 "내가 최태민·최순실 부녀하고도 여러 번 만난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최씨 부녀의 이야기는 다음에 모셔서 듣겠다"며 말을 끊고 다른 질문을 했다.

안씨의 '쥴리 주장'에 대해 지난 16일 MBC '스트레이트'가 공개한 '통화녹취'에서 김건희씨는 "앞뒤 안 맞는 게 너무 많다. 나는 쥴리한 적이 없다. (안씨가) 계속 인터뷰 하는 게 좋다. 말하는 게 오류가 날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과거엔 "어린 이재명에 태권도 가르칠 뻔"

안씨는 지난해 12월에도 인터넷매체 '오마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1970년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모친과 있연이 있다"며 "내가 운영하던 태권도장 길 건너편이 바로 성남 상대원동시장이었는데, 이 후보의 모친이 상대원동시장 화장실 앞에서 돈을 받던 아주머니였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는 "그 어머니가 기억에 강력하게 남아 있다"며 "근래 어느 책에선가 이재명 후보와 관련해서 상대원동시장 공중변소 얘기가 나와서 기억이 나더라. 그 당시에 그 어머니가 이재명 후보로 추측되는 아들을 데리고 우리 태권도장에 왔다. 팔이 기형이라 태권도를 할 수 없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