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맹위에 日확진자 1주일새 32만명 늘어…비상조치 확대

중앙일보

입력 2022.01.24 22:45

일본 도쿄에서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술집과 식당들이 들어선 거리를 걷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 도쿄에서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술집과 식당들이 들어선 거리를 걷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인 오미크론이 맹위를 떨치면서 비상조치가 확대할 전망이다.

24일 현지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이날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오후 8시 30분까지 4만4810명이 새로 집계됐다. 일주일 전과 비교하면 2만3826명(113.5%) 많다.

이날까지 최근 일주일 사이에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31만9093명 증가했다. 지난달 24일까지 일주일 동안은 1628명 늘었다. 한 달 사이에 확진자 증가 속도가 약 196배로 빨라진 셈이다.

그러나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률은 당국의 최신 발표를 기준으로 1.9%에 그치고 있다.

이에 일본 정부는 음식점의 영업시간 등을 사실상 제한하는 등 거리두기 지침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감염 확산 억제를 시도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홋카이도를 비롯해 ‘만연 방지 등 중점 조치’(이하 중점 조치)를 요구한 18개 도부현(광역자치단체)에 중점 조치를 적용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중점 조치는 현재 도쿄도 등 16개 광역자치단체에 적용 중이다.

18개 지역을 추가하면 전국 47개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중 약 72%에 해당하는 34개 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에 버금가는 수준의 방역 대책이 실시된다.

오키나와·히로시마·야마구치 등 3개 현의 경우 중점 조치가 이달 31일 기한으로 적용 중인데 이들 3개현 지사가 연장을 요청했으며 일본 정부는 이를 수용할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진단을 받은 후 병원에 입원하지 않고 집에서 건강이 회복하기를 기다리는 환자는 24일 기준 3만1963명이다. 3만명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도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후 최다기록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