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여성 먼저 대피?…타이타닉호 신화 110년만의 반전

중앙일보

입력 2022.01.24 12:08

업데이트 2022.01.24 16:57

영화 '타이타닉' [중앙포토]

영화 '타이타닉' [중앙포토]

 영국 데일리 텔레그래프는 1912년 4월 타이타닉호 침몰 당시 남자들이 어린이와 여성을 먼저 대피시켰다는 이야기는 과장됐다는 주장이 나온다고 2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 사건 관련 전문가이자 작가인 클라에스-고란 베터홀름은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이 난파선 전시회와 관련해 가진 인터뷰에서 "사고 당시 마지막 구명정을 타고 살아난 이들 중 남자들이 많았다" 주장했다.

이번 전시회 큐레이터인 그는 케이트 윈즐릿과 리어나도 디캐프리오가 주연한 영화 '타이타닉' 덕분에 세계인들이 110년 전 사건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고 있지만 여전히 할 이야기가 많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당시 여자와 어린이를 구명정에 먼저 태우라는 선장의 명령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고, 여자와 어린이의 대피 이야기 등 '신화'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라도 이 비극적 사건을 반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타이타닉호. 연합뉴스

타이타닉호. 연합뉴스

특히 우현에 있던 일등 항해사 윌리엄 머독이 먼저 대피하면서 남자들이 구명정에 타는 것을 제지하지 못했으며, 생존한 323명의 남자 가운데 80%가 이곳 구명정을 타고 내렸다고 밝혔다.

타이타닉호에 타고 있던 사람은 모두 2208명으로 생존자는 695명이다. 그러나 반대편에 있던 이등 항해사 찰스 라이톨러는 여자와 어린이를 먼저 태우라는 선장의 명령을 곧이곧대로 따라 65명이 탈 수 있는 구명정에 고작 28명만 태우고 남자들을 배에 둔 채 떠났다.

베터홀름은 또 승객들의 국적에 대해서도 잘못 알려진 이야기가 있다고 전했다. 영화 등을 통해 알려진 것처럼 승객들이 백인 위주가 아니라 시리아와 레바논 등지에서 새로운 삶을 찾아 나선 아랍인들도 일부 있었다고 한다. 승무원 중 이들의 비율은 다섯 번째로 많았고, 이들은 프랑스 북부 셰르부르에서 합류했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타이타닉호 승객과 승무원들이 갖고 있던 소지품 200점이 전시될 예정이다. 델레그래프는 이번 전시에서 방문객들이 잊을 수 없는 과거로의 여행에 빠져들도록 배에 있던 선실을 그대로 재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