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설에는 ‘가족선물’ 늘고 ‘셀프·지인 선물’ 줄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1.24 09:54

사진 G마켓·옥션

사진 G마켓·옥션

이번 설에는 지인들까지 챙기기보다는 가족에게만 선물을 집중하겠다는 소비자들이 많았다.

특히 가족 선물 예산은 넉넉하게 잡고 자기 자신에 대한 선물에는 지출을 줄이려는 경향을 보였다.

G마켓과 옥션은 7일부터 13일까지 고객 286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10명 중 7명(69%)이 ‘가족에게 선물을 집중하겠다’고 답했다고 24일 밝혔다.

‘만나지 못한 친지나 지인을 두루 챙기겠다’는 응답은 16%였다.

선물 품목으로는 건강식품(31%)을 가장 많이 꼽았고, 신선·가공식품(20%)과 디지털·가전(13%)이 뒤를 이었다.

선물 예산으로는 10만원 이하(24%)와 10만∼20만원 이하(24%), 20만∼30만원 이하(21%)가 고른 분포를 보였다. 50만원 이상이라는 답변은 19%로 나왔다.

반면 셀프 선물 예산에는 상대적으로 박했다.

응답자의 58%가 자신을 위한 선물에는 10만원 이하를 지출하겠다고 답했고 50만원 이상은 4%에 불과했다.

셀프 선물 품목으로는 패션·잡화(24%)와 건강식품(21%) 등이 상대적으로 인기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