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프랑스 첫 해트트릭+아시아 최다골 신기록 27골

중앙일보

입력 2022.01.24 01:05

업데이트 2022.01.24 01:09

황의조가 프랑스 무대 첫 해트트릭과 아시아 최다골 신기록을 동시에 달성했다. [AFP=연합뉴스]

황의조가 프랑스 무대 첫 해트트릭과 아시아 최다골 신기록을 동시에 달성했다. [AFP=연합뉴스]

황의조(30·보르도)가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첫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동시에 아시아 선수 최다 골 기록도 세웠다.

황의조는 23일(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2021~22시즌 리그1 22라운드 스트라스부르와 홈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터뜨렸다. 시즌 7·8·9호 골이자, 프랑스 무대 첫 해트트릭. 황의조는 2019년 7월 감바 오사카(일본)에서 보르도 유니폼으로 갈아입었다. 황의조는 지난해 12월 13일 18라운드 트루아전에서 골을 넣은 이후 42일 만에 골맛을 보며 부진을 털어냈다.

리그 통산 27호 골 고지에 오른 황의조는 리그1 아시아 국적 선수 최다 득점 기록을 경신하는 겹경사도 누렸다. 종전 기록은 박주영이 AS모나코에서 뛰며 달성한 25골이다.

Bordeaux's Korean forward Ui-jo Hwang (R) celebrates after scoring a goal during the French L1 football match between Girondins de Bordeaux and Strasbourg at the Matmut stadium in Bordeaux, southwestern France, on January 23, 2022. (Photo by Thibaud MORITZ / AFP)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Bordeaux's Korean forward Ui-jo Hwang (R) celebrates after scoring a goal during the French L1 football match between Girondins de Bordeaux and Strasbourg at the Matmut stadium in Bordeaux, southwestern France, on January 23, 2022. (Photo by Thibaud MORITZ / AFP)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원톱 스트라이커로 선발로 출전한 황의조는 0-0으로 맞선 전반 17분 레미 우댕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상대 수비수가 걷어내려다가 헛발질로 흘리자, 오른발로 밀어 넣었다. 황의조는 팀이 2-0으로 앞선 전반 39분엔 왼발 중거리포로 멀티골을 작성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드리블하다 상대 수비 한 명을 제치고 절묘한 왼발 감아차기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황의조는 팀이 3-2로 앞선 후반 44분엔 페널티박스 전방에서 대포알 같은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황의조는 손가락으로 해트트릭을 뜻하는 '3'을 만들어 표현하며 기뻐했다. 보르도 홈팬은 황의조에게 기립 박수를 보냈다. 황의조의 활약을 앞세운 보르도는 4-3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보르도는 지난해 12월 말부터 리그 경기 3연패를 포함해 최근 4연패 부진에서 벗어났다.

황의조 활약은 벤투호에도 반가운 소식이다. [연합뉴스]

황의조 활약은 벤투호에도 반가운 소식이다. [연합뉴스]

황의조의 활약은 벤투호에 반가운 소식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 레바논, 2월 1일 시리아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 7·8차전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번 대표팀 소집에선 주장이자, 에이스인 손흥민(30·토트넘)이 빠졌다. 아직 부상에서 회복하지 못해서다. 주전 공격수 황희찬(26·울버햄튼)도 같은 이유로 제외됐다. 주전 공격수 3인방 중 황의조만 합류하는데, 최근 골맛을 보지 못해 벤투 감독은 고민이 많았다.

그동안 부진을 털어낸 황의조는 대표팀에서 송민규(25·전북 현대), 이동준(23·울산 현대) 등 후배들을 이끌면서 골까지 노릴 전망이다. 한국(승점 14)은 이란(승점 16)에 이어 조 2위에 올라있다. 3위 아랍에미리트(승점 6)와 격차는 승점 8이다. 월드컵 본선 직행 티켓은 조 2위까지 주어진다. 조별리그가 4경기 남은 가운데 한국은 이번 중동 원정 2연전에서 1승만 거둬도 카타르행을 확정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