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왕비 평균수명은 51세…후궁은 6년 더 살았다”

중앙일보

입력 2022.01.23 21:21

MBC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 속 한 장면. [사진 MBC]

MBC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 속 한 장면. [사진 MBC]

조선시대 왕비 평균 수명은 51세였으며 당시 최고의 의료 지원을 받았음에도 후궁보다 수명이 6년 짧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3일 학계에 따르면 조선시대사 연구자인 이미선 한국학중앙연구원 박사는 학술지 ‘한국사연구’ 최신호에 낸 논문을 통해 이같은 연구 결과를 밝혔다.

이 박사는 “왕실여성 221명 중에서 인적 정보를 알 수 있는 왕비 46명과 후궁 43명을 대상으로 평균수명, 질병, 임종장소 등에 관한 기초적인 자료를 통해 조선시대 왕실 여성들이 어떤 질병을 겪었는지를 분석하고 사망 장소가 변화하게 된 요인이 무엇인지를 분석했다”고 설명했다.

그 결과 왕실 여성 평균 수명이 왕비 51세, 후궁 57세였다. 60세보다 오래 산 왕실 여성도 전체의 47.79%인 65명이었다. 양반가 여성 평균 수명으로 알려진 45세보다 더 높은 수치다.

이 박사는 “왕실에서는 의식주가 궁핍하지 않고 위생 상태도 훌륭했을 것”이라며 “조정은 왕실 여성의 건강과 장수를 위해 국가적 노력을 기울였다”고 강조했다.

다만 왕비가 후궁보다 단명한 데 대해서는 “평균 수명이 47세였던 조선시대 왕들처럼 내명부(內命婦·궁녀 조직) 최고 여성으로서 정신적 중압감과 스트레스에 짓눌려 살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며 “왕비 중 환갑을 넘긴 사람은 18명에 불과했다”고 짚었다.

이 박사는 왕실 여성 97명의 사망 원인도 유형별로 집계했다. 단순히 ‘병’으로 기록된 사례는 17명이었고, 정치적 이유 등으로 죽임을 당하는 ‘사사·처형’이 16명으로 뒤를 이었다. 임신이나 출산과 관련된 ‘산고·산후병’으로 목숨을 잃은 여성은 11명이었고, 폐질환을 앓다가 사망한 여성은 10명이었다.

이 박사는 “왕실 여성의 질병으로는 천연두, 전염병, 천식, 중풍, 종기, 암 등이 있었다”며 “경종 부인 단의왕후를 비롯해 창빈 안씨 등 4명은 급사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의빈, 임신중독증 사망 추측”

한편 최근 종영한 MBC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은 끝내 천수를 누리지 못하고 사망한 후궁 ‘의빈 성씨’의 이야기로 많은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했다.

드라마에서 정조의 일편단심 사랑을 받은 궁녀 ‘덕임’은 마침내 후궁이 되어 문효세자와 옹주를 출산했으나, 이후 셋째 아이를 임신한 상태에서 병에 걸리고 말았다. 몸이 쇠약해진 덕임은 정조 ‘이산’에게 그동안 숨겨왔던 진심을 전한 뒤 눈을 감았다.

의빈 성씨의 죽음에 대한 정확한 사인을 알 수 없지만 역사학계에서는 의빈의 증세를 임신중독증으로 추측하기도 했다.

정조 부인 효의왕후가 쓴 글. [사진 국립한글박물관]

정조 부인 효의왕후가 쓴 글. [사진 국립한글박물관]

순조 부인 순원왕후가 딸에게 보낸 편지. [사진 국립한글박물관]

순조 부인 순원왕후가 딸에게 보낸 편지. [사진 국립한글박물관]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