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올해부터 가계금융복지 조사 때 비트코인도 포함

중앙일보

입력 2022.01.23 18:42

23일 국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에서 비트코인이 큰 폭으로 하락한 4,300만 원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미국 연준의 금리인상 신호에 위험자산을 처리하려는 리스크 헤지(위험 회피) 증가로 가상자산 대부분이 폭락했다. [뉴스1]

23일 국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에서 비트코인이 큰 폭으로 하락한 4,300만 원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미국 연준의 금리인상 신호에 위험자산을 처리하려는 리스크 헤지(위험 회피) 증가로 가상자산 대부분이 폭락했다. [뉴스1]

통계청이 올해부터 가계가 보유하고 있는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을 조사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가계가 보유한 가상자산 규모가 파악될 전망이다.

통계청은 올해부터 한국은행, 금융감독원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가계금융복지조사에 가상자산을 신규 조사 항목으로 추가한다고 23일 밝혔다.

가계금융복지조사는 가계의 자산, 부채, 소득, 지출 등을 통해 재무 건전성을 파악하고, 경제적 삶의 수준 및 변화를 파악하기 위해 매년 3월 말을 기준으로 전국의 2만여 표본 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통계청은 가상자산에 대한 조사 필요성이 국제적으로 계속 제기되는 데다가, 당초 올해 가상자산에 대한 과세가 시행될 예정이었던 점을 고려해 이번 조사를 준비해왔다.

국회 논의에 따라 가상자산 과세 시기는 2023년으로 1년 미뤄졌지만, 통계청은 데이터 확보를 위해 예정대로 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통계청은 가상자산의 정의를 자체적으로 ‘거래소를 통해서 거래되는 가상자산’으로 정했다.

응답자에게 ‘거래소를 통해서 거래되는 가상자산을 보유하고 있는지’를 묻고, 보유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에게는 보유 가상자산의 3월 말 기준 평가액을 적도록 할 계획이다.

통계청은 가상자산을 저축ㆍ주식ㆍ채권 같은 금융자산과 부동산ㆍ자동차 등의 실물자산 중 어느 쪽에 포함할지는 아직 정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통계 공표 시기도 미정이다.

임경은 통계청 복지통계과장은 “일단 올해 조사를 시작하고 데이터를 쌓아가면서 가상자산을 어느 자산에 포함하는 것이 좋겠다는 국제적 합의가 이뤄지면 (해당하는 곳에) 넣어서 통계를 공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