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던포스트 "李 34% 尹 32.5%"…KSOI "尹 43.8% 李 33.8%" [여론조사]

중앙일보

입력 2022.01.23 13:51

업데이트 2022.01.23 18:1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중앙포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중앙포토]

다자대결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오차범위를 넘어선 격차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3일 나왔다. 다른 조사에선 2주 연속 팽팽한 접전을 펼치고 있다는 결과도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21~22일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윤 후보 지지율은 전주 대비 2.4%포인트 상승한 43.8%를 기록했다(무선자동응답 100%, 응답률은 8.3%).

이 후보는 전주 대비 2.4%포인트 하락한 33.8%를 기록했다.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밖 격차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11.6%,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2.4%,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후보 0.6% 순으로 뒤를 이었다.

현재 지지하는 후보를 투표일까지 계속 지지할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 78%는 "계속 지지하겠다"고 답했고, 19.1%는 "바꿀 수 있다"고 답했다. 특히 "바꿀 수 있다"는 응답 중 안철수 후보 지지층은 41.1%로 나타났다.

차기 대선의 성격에 대해 "현 정권의 국정 운영 심판을 위해 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자는 53.9%로 나타났으며, "안정적 국정 운영과 연속성을 위해 여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34.9%였다.

정당 지지율은 국민의힘(36.4%), 민주당(31.3%), 국민의당(10.6%), 정의당(4.3%) 순이었다.

李·尹 오차 내 접전…욕설·무속 부정영향 60%대

한편 여론조사업체 서던포스트가 CBS의 의뢰로 같은기간 전국 18세 이상 1002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면접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후보가 34%, 윤 후보가 32.5%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내 차이를 보였다(무선전화면접 100%, 응답률은 20%).

대선후보 지지도.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대선후보 지지도.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10.7%,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2.2%로 뒤를 이었고, 그외후보 2.6%, '지지후보 없음' '모름·무응답'은 각각 9%로 나타났다.

이 후보의 '형수 욕설 녹취' 공개가 지지율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63.3%로 나타났으며, 윤 후보의 '무속신앙 및 무속인과의 관계'가 지지율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것이라 응답한 비율은 60.7%로 나타났다.

지지후보와 관계없이 당선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이 후보가 41.5%, 윤 후보 36.3%, 안 후보 3%, 심 후보 0.4% 등으로 집계됐다.

윤 후보와 안 후보의 단일화에 대해 "찬성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50.6%로 나타났으며, "반대한다"는 응답은 39.2%로 나타났다. 윤 후보 지지층의 86.6%, 안 후보 지지층의 62.8%가 단일화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세한 내용은 각 여론조사업체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