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중 7곳, 설 연휴 다 쉰다…상여금 지급 계획 61.9%

중앙일보

입력 2022.01.23 12:45

업데이트 2022.01.23 12:54

올해 설 연휴에 우리나라 기업 10곳 가운데 7곳 이상이 5일(1월 29일~2월 2일) 모두 휴무할 예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총 설문조사.

경총 설문조사.

23일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이 이달 13~18일 전국 5인 이상 512개 기업을 대상으로 팩스와 이메일을 통해 조사한 결과 기업 73.7%가 '5일 휴무'를 한다고 응답했다.

'4일 이하'로 휴무한다고 응답한 기업은 13.4%였으며, '6일 이상' 기업은 13.0%였다.

'6일 이상' 휴무 기업 가운데 다수(72.7%)는 일감이나 비용 문제보다 '단체협약, 취업규칙에 따른 의무적 휴무 실시'를 이유로 댔다. '일감 부족 등으로 인한 생산량 조정'을 꼽은 기업은 12.7%, '연차 수당 등 비용 절감'을 든 기업은 5.5%였다.

직원에게 설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힌 기업은 61.9%였다. 이는 지난해 조사 때의 63.5%보다 1.6%포인트 줄었다. 상여금 수준은 '작년과 동일한 수준'이라는 응답이 91.0%로 가장 높았다. '작년보다 적게'라고 응답한 기업은 4.7%, '작년보다 많이'라고 답한 기업은 4.3%였다.

올해 설 경기 상황에 대해서는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라는 응답이 53.9%였다. 다만 '악화됐다'는 응답이 36.3%로, '개선됐다'는 응답(9.8%)보다 많았다.

규모별로 보면 '개선됐다'는 응답이 300인 미만 기업에서 9.4%였지만, 300인 이상 기업에서는 12.0%였다. 반대로 '악화됐다'는 응답은 300인 미만 기업에서 37.0%였지만, 300인 이상 기업에서는 32.0%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