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스터샷 접종도 더디다…신규확진 5만명 첫 돌파 日, 초비상

중앙일보

입력 2022.01.22 20:13

업데이트 2022.01.22 20:37

도쿄. AP=연합뉴스

도쿄. AP=연합뉴스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22일 일본 전역에서 새롭게 확인된 감염자는 5만4576명(NHK방송 집계 기준)으로, 닷새 연속 최다치를 경신하며 5만명 선을 처음 넘어섰다.

일본 전체 누적 확진자의 20% 이상을 차지하는 수도 도쿄는 1만1227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와 나흘째 최다치를 기록하며 1만명대에 올라섰다.

이날 발표된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일본 전역에서 17명이고, 인공호흡기 치료 등을 받는 중증자는 424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일본의 감염 확산 속도는 전염력이 강한 오미크론이 우세종으로 대체되면서 일본 정부가 애초 예상했던 수준을 훨씬 뛰어넘고 있다.

방역대책을 관장하는 후생노동성이 제6파(6차 유행)를 전제로 작년 11월 예측했던 하루 최다 감염자와 전날(21일) 지자체별로 발표된 실제 신규 감염자 수를 교도통신이 비교한 결과에 따르면, 전국 47개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가운데 77%인 36개 광역지역에서 실제 감염자 수가 예상치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히로시마, 시마네현은 예상치의 4배 수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고, 도쿄 지역도 하루 최다 신규 감염자를 4천923명으로 예상했지만 실제로는 2배 수준의 신규 확진자가 쏟아졌다.

이 같은 괴리는 예상치를 바탕으로 구축해 놓은 코로나19 의료 및 자택 요양 체계 등을 대대적으로 보완해야 한다는 의미여서 추가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신규 확진자 증가에 비례해 자택 요양자 수는 지난 19일 현재 약 10만명으로, 1주일 만에 5배 이상으로 급증했다.

오미크론은 전염력이 강하지만 중증화 가능성이 기존의 델타 변이보다 낮기 때문에 아직은 병상 사용률이 50% 미만의 지자체가 많은 편이다. 그러나 고령자 등 중증화 위험도가 높은 사람의 오미크론 감염도 계속 늘고 있어 병상 부족 사태가 금방 닥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는 상황이지만 이를 막을 가장 유효한 대책으로 꼽히는 3차 백신 접종은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

인구 대비 일본의 3차 접종률은 지난 21일 현재 1.5%에 그치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