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싸다고 샀다간…" 수리비만 1200만원 나온단 이 차

중앙일보

입력 2022.01.22 19:30

업데이트 2022.01.22 23:08

[유튜브 채널 ‘재뻘TV’ 캡처]

[유튜브 채널 ‘재뻘TV’ 캡처]

신차 가격은 5000만원대 중반이지만 카푸어는 절대 타면 안 되는 차가 소개돼 화제다.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재뻘TV’에 출연한 A(24)씨는 쉐보레 ‘카마로’를 중고로 구입했다며 ‘카푸어는 절대 접근하면 안 되는 차’라고 밝혔다.

개발자로 개인 회사를 운영 중이라는 A씨는 월수입이 3000~4000만원이라며 자신은 카푸어가 아니라고 소개했다.

A씨는 이 차를 산 이유에 대해 “중학교 때 ‘트랜스포머’라는 영화를 봤는데 극중 등장하는 ‘범블비’를 인상 깊게 봤다”며 “성인이 되면 그 차를 사야겠다고 생각했고, 구입한지 1년이 넘었는데 나에게 만족감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겉보기에 1억 원짜리 슈퍼카 같다며 튜닝을 많이 했냐’고 묻자 A씨는 “많이 했지만 과하지 않게 했다”며 “차를 모르는 사람은 이 차를 1억원 이상의 슈퍼카로 알고 있다”고 했다.

운영자는 “이 차가 중고차 시장에서 카푸어들이 접근하기 쉽게 만들었다”며 “연식이 좀 된 것은 2000만원 대도 있다”고 말했다.

이를 인정한 A씨는 “3개월 전에 사고가 났는데 수리기간은 2달 걸렸다. 펜더 쪽만 나갔는데 수리비만 1200만원이 나왔다”며 “범퍼도 단순 교환이긴 한데 수리비로 1200만원이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리 시 기존에 있던 것을 사용하는 게 아니라 그때마다 바로 제작하기 때문에 (수리비가) 비쌀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보험료는 1년에 세금을 포함해 900만원”이라며 “한 달에 두어 번 타는데 고급 휘발유 기준 기름 값은 한 달에 50만원 나온다”고 전했다.

이에 운영자는 “이 차를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으나 섣불리 접근하면 안 된다”고 조언했다.

A씨는 “카푸어들이 차 (구입) 가격만으로 쉽게 접근했다가는 인생이 나락으로 떨어질 수도 있을 것”이라며 “2000~3000만원을 주고 중고 차를 구입했다가 유지비가 많이 들 것”이라고 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