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틱낫한 스님 열반에 “가르침은 언제나 살아 숨 쉴 것”

중앙일보

입력 2022.01.22 18:47

세계적인 불교 지도자이자 평화 운동가인 틱낫한 스님이 향년 95세를 일기로 열반했다. 사진은 틱낫한 스님이 지난 2003년 3월18일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방한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세계적인 불교 지도자이자 평화 운동가인 틱낫한 스님이 향년 95세를 일기로 열반했다. 사진은 틱낫한 스님이 지난 2003년 3월18일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방한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베트남 출신의 세계적인 불교 지도자이자 평화 운동가인 틱낫한 스님의 열반 소식에 “스님의 족적과 어록, 가르침은 사람들의 실천 속에서 언제나 살아 숨 쉴 것”이라고 애도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틱낫한 스님은 ‘살아있는 부처’로 칭송받으며 가장 영향력 있는 영적 지도자로 세계인들의 존경을 받아왔다”며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스님은 인류에 대한 사랑을 몸소 행동으로 보여주신 실천하는 불교운동가였다”며 “세계 곳곳을 누비며 반전·평화·인권 운동을 전개했고 난민들을 구제하는 활동도 활발히 했다”고 했다.

이어 “세계인들에게 ‘마음의 평화’를 위한 명상 수행을 전파하는 데도 열정적이셨다”며 “생전에 한국을 두 차례 방문하시기도 했다. 저는 그때 스님의 ‘걷기명상’에 많은 공감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수많은 저서에서 부처의 가르침을 아름다운 시와 글로 전하면서 ‘마음 챙김’을 늘 강조하셨는데 스님의 행복론은 많은 이들에게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삶의 지침이 되기도 했다”고 추모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