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李 겨냥 "추경 데드라인은 50조, 구체적 용처 갖고 오라"

중앙일보

입력 2022.01.22 16:29

업데이트 2022.01.22 16:35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김성태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김성태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2일 ‘35조원 추가경정예산(추경)안 관련 대선 후보 간 긴급회동’을 제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향해 “막연하게 만나자고 하는데 할 이야기는 다 했다”고 말했다.

이날 윤 후보는 충북 청주시 장애인스포츠센터에서 충북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추경과 관련해) 할 말을 이미 다 했다”며 “50조원이 필요하고, 돈을 써야 하는 곳까지 정해서 이야기를 했다. 국회에 넘어온 14조 추경안으로는 자영업자 피해를 보상하고 지원하는데 턱없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이어 “더 논의할 게 뭐가 있냐”며 “그 정도 (이야기)했으면, 구체적인 금액 용처에 대한 (추경안을) 갖고 와야 한다. 저는 (추경 규모) 데드라인은 50조원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가 자신의 만남 제안을 윤 후보에 대해 ‘구태정치’라고 비판한 데 대해서는 “(이 후보가) 저를 굉장히 만나고 싶어 하는 모양”이라고 꼬집으며 “제1, 2당 대선 후보들이 논의하기 위해 만난다면 결과를 국민들에게 보여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미 추경 규모와 그 돈을 어디에다 쓸지 이야기 했는데, (여당은) 그런 게 없다”며 “막연하게 만나자는 이야기인데, 저는 할 얘기를 다 했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가 본인이 대선에 지면 ‘죄를 만들어 감옥에 갈 것 같다’며 자신을 겨냥한 데 대해서는 “국민들께서 판단할 것”이라며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보내는 정권이 생존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아내 김건희씨의 공개행보와 녹취록 논란에 대한 입장 표명 계획에 대해서는 “아직 계획을 듣지 못했다”고 일축했다. 또한 홍준표 의원이 자신의 얼굴이 두껍다고 비판한 데 대해서도 “논평할 게 있겠느냐”고 말을 아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