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추경회동 거절한 尹에 “이중 플레이, 구태정치” 비판

중앙일보

입력 2022.01.22 12:59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2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겨냥해 “앞으로는 하자고 하면서 뒤로는 못하게 막는 이중플레이·구태정치에서 벗어나길 원했고 앞으로 그러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중앙포토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중앙포토

이 후보가 전날 제안한 '추경증액 논의를 위한 대선 후보 회동'을 윤 후보가 사실상 거절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한 것이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성동구의 한 기업형 임대주택에서 청년 1인 가구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윤석열 후보께서는 기존에 국민의힘 정치인과 좀 다르길 기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말로는 30조원, 35조원 지원하자고 하면서 실제로 그에 반응하지 못하게 막고 있다”면서 “불가능한 조건을 붙여서 말로만 하자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말로 진정성 있게, 본인들 하신 주장이 실현 가능하도록 해주시길 바란다”며 “이중플레이는 아주 안 좋은 정치풍토”라고 거듭 비판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그동안 50조원, 100조원 막대한 숫자만 언급할 뿐 윤 후보는 실제 추진을 위한 노력은 전혀 하지 않고 있다. 윤 후보에게는 민생을 위한 추경안 논의도 오로지 표를 얻기 위한 계산이냐”고 지적했다.

전날 윤 후보는 "제대로 된 추경안을 여당이 대통령을 설득해서, 그걸 가져오라 이 말"이라고 이 후보의 회동 제안을 뿌리쳤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