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평생 인간위해 달렸다, 목 꺾여 죽어간 '이방원 말' 정체

중앙일보

입력 2022.01.22 10:24

업데이트 2022.01.22 10:48

KBS 대하 사극 ‘태종 이방원’ 제작진이 낙마 장면 연출을 위해 강제로 쓰러트린 말이 끝내 죽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다. 이런 가운데 해당 말이 평생 경주마로 살다가 퇴역한 사실이 알려졌다.

사진 동물자유연대 인스타그램

사진 동물자유연대 인스타그램

지난 21일 동물권 행동 ‘카라’는 “확인한 결과, 방송에 쓰인 말은 '까미'라는 이름으로 퇴역한 경주마였다”며 “일평생을 인간의 오락을 위해 살아야 했고, 결국에는 고꾸라지며 쓰러져야 했던 까미. 이제는 까미와 같이 착취당하고 죽는 동물이 없기를, 어느 동물도 해를 입지 않는 사회로 나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카라 등이 공개한 ‘이방원’ 촬영현장 영상을 보면, 제작진이 드라마 7회 방영분에 나올 이성계의 낙마 장면을 찍기 위해 말의 발목에 와이어를 묶어 앞으로 넘어지게끔 유도한 모습이 포착됐다.

KBS에 따르면 까미는 촬영 약 일주일 뒤 사망했다. KBS는 “사고 직후 말이 스스로 일어나 외견상 부상이 없다는 점을 확인한 후 돌려보냈지만, 최근 말의 상태를 걱정하는 시청자들의 우려가 커져 건강 상태를 다시 확인한 결과 촬영 후 1주일쯤 뒤 사망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한국동물보호연합 등 동물보호단체가 21일 여의도 KBS 본관 앞에서 '태종 이방원' 드라마 동물학대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태종 이방원'은 낙마 장면 촬영을 위해 와이어로 말을 강제로 쓰러트렸다. 해당 말은 촬영 일주일 뒤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한국동물보호연합 등 동물보호단체가 21일 여의도 KBS 본관 앞에서 '태종 이방원' 드라마 동물학대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태종 이방원'은 낙마 장면 촬영을 위해 와이어로 말을 강제로 쓰러트렸다. 해당 말은 촬영 일주일 뒤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한편 이번 논란과 관련해 말을 활용한 드라마 업계의 오랜 촬영 관행이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특히 ‘이방원’을 연출한 PD가 지난 2014년 KBS ‘정도전’의 책임 PD(CP)였고, 정도전을 연출한 PD는 ‘이방원’의 CP였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정도전에도 낙마 장면이 등장하는데, 비슷한 연출이 반복됐다는 지적이다.

카라를 비롯해 동물자유연대는 경찰에 드라마 제작사 및 촬영장 책임자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상태다.

카라 측은 “KBS는 이번 일을 안타까운 일 혹은 불행한 일로 공식 입장을 표명했지만, 이 참혹한 상황은 단순 사고나 실수가 아닌, 매우 세밀하게 계획된 연출로 이는 고의에 의한 명백한 동물 학대 행위”라며 “수신료로 운영되는 공영방송 KBS는 이번 상황을 단순히 안타까운 일 수준에서의 사과로 매듭지어선 안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동물자유연대 측도 “방송 촬영장에서 동물을 일회용 물건처럼 이용한 관행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방송 촬영을 위해 빈번하게 발생하는 동물 학대를 막고, 동물을 위한 안전조치를 마련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