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붕괴 위기…하룻새 -10%, 11월 대비 40% 빠졌다

중앙일보

입력 2022.01.22 08:50

업데이트 2022.01.22 09:07

암호화폐가 일제히 급락했다.

비트코인은 22일 오전 8시 30분 현재(한국시간)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사이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10.10% 폭락한 3만6783달러를 기록했다.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현황판에 비트코인 시세 그래프가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현황판에 비트코인 시세 그래프가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암호화폐 비트코인 차트. 인터넷캡처

암호화폐 비트코인 차트. 인터넷캡처

지난해 11월 기록한 6만9000달러와 비교하면 40% 이상 하락했다. 이로써 비트코인의 가격은 지난해 7월 25일 수준으로 밀렸다.

이더리움도 22일 오전 8시 30분 현재 24시간 전보다 14.43% 폭락해 2590달러를 기록했다. 최근 일주일간 21.64% 하락했다.

암호화폐 시장의 급락은 나스닥과 흐름을 같이 하고 있다. 나스닥은 21일(현지시간) 2.72% 하락하며 장을 마쳤다.

실망스러운 분기 실적이 이어지고,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긴축 우려 속에서 기술주의 매도가 지속되고 있다. 나스닥은 한 주 동안 7.55% 하락했다. 이는 2020년 3월 이후 최대 주간 하락률이다. 올해 들어서는 12%나 하락했다.

시장이 후퇴하면서 암호화폐등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도 크게 위축되는 분위기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