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녹취록에 거론된 한동훈 “권언유착 MBC, 이번엔 양아치와 ‘권양유착’”

중앙일보

입력 2022.01.21 17:33

한동훈 검사장(사법연수원 부원장)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의 녹취록에서 자신이 거론된 것에 대해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와 MBC를 겨냥해 “권력과 양아치가 유착한 ‘권양유착’의 공작”이라고 비판하며 “MBC가 편향된 정치적 목적으로 발췌 편집 왜곡하여 유포하는 경우 분명한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 뉴스1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 뉴스1

한 검사장은 “공개된 유튜브를 보니 채널A 사건에서 지현진과 MBC 장인수 기자가 이동재 기자를 유인해 저를 엮어보려 공작했던 수법 그대로”라며 “이번에도 이 녹음의 취재기자는 바로 그 MBC의 장인수 기자”라고 전했다.

이어 “이명수씨가 어떻게든 저에 대한 얘기를 억지로 유도해 보려 두번씩이나 먼저 ‘동훈이형’하며 제 이름을 거론하며 공작했다가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유튜브매체열린공감TV가 공개한 윤 후보 부인 김씨와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의 통화에 따르면, 이 기자는 김씨에게 “동훈이 형 전화번호 모르냐”며 “제보 좀 할 게 몇 개 있다”고 한 검사장을 언급한다. 이에 김씨는 “내가 번호를 줄 테니까 거기다가 제보하면 한동훈에게 전달하라고 하겠다”고 답한다.

한 검사장은 “저와 일면식도 없고 연배도 비슷한 것 같은 이명수씨가 왜 자꾸 저를 ‘동훈이형’이라고 하는지 궁금하다”고 일침을 놓았다.

한 검사장은 “4번 좌천당해 검찰에서 쫓겨나 수사권도 없는 법원 소속 사법연수원에 있는 사람에게 범죄제보를 한다는 건 말도 안되는 소리고, 당연히 누구로부터 제보 비슷한 것도 없었다”며 “저는 총장 퇴임 이후 김건희씨와 연락하지 않았다. 공수처가 다 털어봤으니 알 것”이라고 했다.

이 기사 어때요

한 검사장은 “조국 수사에 대한 보복으로 저는 지난 2년 반 동안 계속된 공작의 표적이자 피해자가 되어 왔는바, 지난번 채널A사건은 권력과 MBC가 유착한 권언유착 공작이었는데, 이번엔 ‘권력’과 ‘양아치’가 유착한 ‘권양유착’ 공작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