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글로벌 아이

실패가 예정된 대통령

중앙일보

입력 2022.01.21 00:20

지면보기

종합 30면

박현영 기자 중앙일보 워싱턴특파원
박현영 워싱턴특파원

박현영 워싱턴특파원

요즘 워싱턴DC 분위기는 삭막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덮쳐 거리에 인적이 드물다. 조금씩 조금씩 사무실로 출근하던 연방 공무원들이 다시 재택근무에 들어갔다. 백악관과 링컨기념관을 보러 전국에서 몰려오던 관광객도 뚝 끊겼다. 백악관 브리핑룸은 다시 띄어 앉기를 한다. 모이지 못하니 싱크탱크와 포럼, 회견의 도시는 그 기능을 잃었다. 마치 1년 전으로 돌아간 듯하다.

지난해 1월 워싱턴은 그나마 활기찼다. 코로나19가 맹위를 떨쳤지만, 그 전해 12월 백신이 상용화한 덕분에 희망이 있었다. 물량 부족으로 의료진과 초고령 일반인만 접종할 수 있었지만, 나머지는 차분히 기다렸다. 정권 교체도 대다수 미국인을 들뜨게 했다. 과학을 무시하고, 품위를 저버리고, 지지층 결집에만 열중한 ‘이단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피로에서 벗어났다는 안도였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취임 1주년을 하루 앞둔 19일(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 룸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취임 1주년을 하루 앞둔 19일(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 룸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대통령은 1년 전 오늘(현지시각 20일) 기대를 한몸에 받으며 백악관에 입성했다. 하지만 지금이 그때보다 못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바이든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취임 직후 53%에서 41.9%로 떨어졌다. 부정 평가 역시 52.5%로 취임 후 가장 높다. (파이브서티에잇 19일 집계)

오미크론 변이에는 어떤 대통령도 대응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옹호론도 있다. 하지만 그가 취임 다음 날 발표한 200쪽에 달하는 ‘코로나19 대응 전략’ 가운데 핵심 내용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책임을 피할 수 없다. “백신을 맞으라”고 호소하는 것 외에 뚜렷한 전략이나 일상 정상화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지 못했다는 비판도 있다. 종종 혼란스럽고 모순된 지침을 발표해 대국민 메시지 전달에 실패했다는 평가도 있다. 인플레이션을 경시했고, 아프가니스탄 철군 과정에서 실책을 범했다.

저조한 1년 차 성적을 정치 양극화에서 찾는 시각도 있다. 바이든의 대선 득표율은 51.3%였다. 유권자의 절반이 처음부터 바이든을 반대했다. 극심한 정치 양극화로 정권 출범 전부터 실패가 예정된 대통령이 탄생할 수 있다는 얘기다. 상원 의석수를 공화당과 민주당이 50석씩 반분한 상황도 바이든 행정부 손발을 묶었다.

최근 한국 대선 캠페인을 보면 정치 양극화가 미국보다 더한 것 같다. 30%대에서 엎치락뒤치락하는 양당 대선 후보 지지율을 보면 대선 이후가 더 걱정된다. 처음부터 국민 대다수의 반대를 안고 출범하는 정부는 안정적일 수 없다. 한국이 앞으로 5년을 헛되이 보내는 일은 없어야 할 텐데….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