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 신청 보류”

중앙일보

입력 2022.01.21 00:02

지면보기

종합 14면

일본 정부가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이 이뤄졌던 사도(佐渡)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추천하는 방안을 보류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의 반발 등으로 추천안을 올려도 유네스코 심사에서 탈락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20일 요미우리신문과 TBS 방송 등 일본 언론들은 자국 정부가 니가타(新潟) 현 사도 광산의 유네스코 등재 신청을 보류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에 들어갔다고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정부가 이번에 사도 광산을 추천하더라도 한국 반발 등으로 내년에 열리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록될 전망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심사에서 한번 탈락한 안건이 향후 재심사 등으로 등록된 사례도 없다. 이에 따라 이번에 추천을 포기하고 전략을 보완해 2024년 이후 다시 등재를 추진하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최종 결정은 다음 주 각의(국무회의)에서 내려진다.

일본 언론들은 이번 결정의 주요 이유로 ‘한국의 반대’를 들지만, 신청 보류는 일본이 자초한 측면이 크다. 일본은 지난 2015년 일본군의 1937년 ‘난징대학살’ 관련 기록이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고, 2016년엔 한국·중국 등 8개국 단체들이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 등재를 신청하자 강하게 반발했다. 일본은 유네스코 분담금을 내지 않는 등 압박하며 세계기록유산 등재 때 반대 국가가 있으면 심사를 중단하고 논의하는 쪽으로 제도 개편을 주도했다. 사도 광산은 기록유산이 아닌 문화유산이지만, 일본 외무성 내에서도 “한국의 반대가 있는 가운데 추천하면 국제사회의 신뢰를 잃을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하지만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를 비롯한 자민당 강경파들은 한국의 반발 때문에 추천을 포기해선 안 된다며 일본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