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가 꺼낸 전략공천…윤석열과 원팀 다시 흔들

중앙일보

입력 2022.01.21 00:02

업데이트 2022.01.21 01:27

지면보기

종합 10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왼쪽)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0일 서울 남산 하얏트호텔에서 회동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최 전 원장은 “정권교체를 위해 어떤 역할이나 일도 도울 생각이다”고 밝혔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왼쪽)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0일 서울 남산 하얏트호텔에서 회동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최 전 원장은 “정권교체를 위해 어떤 역할이나 일도 도울 생각이다”고 밝혔다. [뉴스1]

윤석열·홍준표 원팀 구상이 20일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공천이란 벽 앞에 멈춰 섰다. 전날(19일) 둘 사이 회동에서, 홍 의원이 서울 종로(최재형 전 감사원장), 대구 중·남구(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 전략 공천을 선대본부 합류 조건으로 제시한 데 따른 것이다. 그러나 윤 후보 측이 “구태 밀실정치”라며 홍 의원의 제안을 사실상 뿌리쳤고, 홍 의원은 “방자하다”며 맞받아치며 양측엔 냉기류가 흘렀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는 공천 문제는 직접 관여할 생각이 없다. 당 공천관리위를 구성해 공정하게 정한 기준과 방식에 따라 하는 게 제가 세운 원칙”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로 미는 사람이 있을 수 있고 출마하는 후보 입장에선 본인이 나가고 싶어 하기 마련이다. 그러하기에 공관위를 구성해 다 맡기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더 날 선 반응을 보였다. 이날 연석회의에서 “당 지도자급 인사라면 대선 국면이라는 절체절명의 시기에 마땅히 지도자로서 걸맞은 행동을 해야 한다. 구태를 보인다면 지도자의 자격은 커녕 우리 당원으로서의 자격도 인정받지 못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며 홍 의원을 겨냥했다. 윤 후보와 가까운 인사들도 “이게 바로 밀실 공천, 야합 정치” “구태 정치는 퇴출당해야 한다”고 반응했다. 최 전 원장은 당 대선 경선 2차 컷오프에서 탈락한 뒤 홍 의원 경선 캠프에 영입된 인사고, 이 전 구청장은 역시 경선 때 홍 의원의 대구 선대위원장을 맡았다.

관련기사

윤 후보 측 반발에 홍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견이 있다면 내부적으로 의논해서 정리를 했어야지, 어떻게 후보하고 이야기하는 내용을 가지고 나를 비난하나. 방자하기 이를 데 없다”며 불쾌감을 표했다. 홍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도 “나하고 절연하자는 뜻 아닌가”라며 “내가 윤핵관들에게 결재를 받고 선거대책본부 활동을 할 수밖에 없는 처지가 돼 있는데 그걸 받아들일 수 있겠느냐. 선대본부에 들어갈 이유가 없어졌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윤 후보는 이날 저녁 서울의 한 호텔에서 최 전 원장을 따로 만났다. 회동 뒤 윤 후보는 “최 전 원장이 조건없이 도와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도 “종로 출마 건으로 홍 의원과 상의한 적이 없다. 지금은 정권교체에 집중해야지, 어디를 출마한다고 말할 때가 아니다”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