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꺾인 '이방원 말' 죽었다···"KBS 동물학대 드라마 폐지" 확산

중앙일보

입력 2022.01.20 18:59

업데이트 2022.01.21 18:09

KBS 1TV 대하 드라마 '태종 이방원' 촬영 현장에서 동물 학대가 발생했다는 의혹에 대해 KBS가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KBS는 20일 "'태종 이방원' 촬영 중 벌어진 사고에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KBS 1TV 대하 드라마 '태종 이방원' 촬영 중 동물을 학대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사진 KBS, 동물자유연대 인스타그램]

KBS 1TV 대하 드라마 '태종 이방원' 촬영 중 동물을 학대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사진 KBS, 동물자유연대 인스타그램]

KBS는 "사고는 지난 11월 2일, '태종 이방원' 7회에서 방영된 이성계의 낙마 장면을 촬영하던 중 발생했다"며 "촬영 당시 배우가 말에서 멀리 떨어지고 말의 상체가 땅에 크게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고 직후 말이 스스로 일어났고 외견상 부상이 없다는 점을 확인한 뒤 말을 돌려보냈다"며 "하지만 최근 말의 상태를 걱정하는 시청자들의 우려가 커져 말의 건강 상태를 다시 확인했는데, 안타깝게도 촬영 후 1주일쯤 뒤에 말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밝혔다.

KBS는 "이 같은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며 "사고를 방지하지 못하고 불행한 일이 벌어진 점에 대해 시청자분들께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그러면서 "KBS는 이번 사고를 통해 낙마 촬영 방법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이에 다시는 이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다른 방식의 촬영과 표현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KBS는 "또 각종 촬영 현장에서 동물의 안전이 보장될 수 있는 방법을 관련 단체와 전문가들의 조언과 협조를 통해 찾도록 하겠다"며 "다시 한번 시청자분들과 동물을 사랑하시는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사진 KBS 시청자권익센터]

[사진 KBS 시청자권익센터]

지난 17일 KBS 시청자권익센터에 "이방원 7화 이성계 낙마신 말 살아있나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등록됐다.

청원자는 "(태종 이방원) 7화에 나왔던 이성계 낙마신에서 말이 땅에 완전히 꽂혔다"며 "말을 강압적으로 조정하지 않고서야 저 자세가 나올 수가 없을 텐데 혹시 앞 다리를 묶고 촬영한 것이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앞 다리가 넘어질 때 비정상적으로 가지런히 모아져있다"며 "촬영한 말 어찌 되었나. 말이 살아있는지 정확한 답변을 부탁드린다"고 적었다.

이후 동물자유연대도 인스타그램을 통해 당시 촬영 장면을 공개하며 "명백한 동물학대"라고 비판했다. 동물자유연대는 이날 "많은 이들이 우려했던 대로 말을 쓰러뜨리는 장면을 촬영할 때 말의 다리에 와이어를 묶어 강제로 넘어뜨린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와이어를 이용해 말을 강제로 넘어뜨리는 과정에서 말은 몸에 큰 무리가 갈 정도로 심하게 고꾸라지며, 말이 넘어질 때 함께 떨어진 배우 역시 부상이 의심될 만큼 위험한 방식으로 촬영됐다"고 지적했다.

이후 "방송 촬영을 위해 동물을 소품 취급하는 KBS 드라마 태종 이방원 드라마 연재를 중지하고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게시되는 등 논란은 확산했다.

KBS 시청자권익센터에도 "동물 학대 드라마 더는 보고 싶지 않다" "태종 이방원 폐지하라" "동물 학대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 등 관련 청원 수십 개가 등록됐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