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참에 테슬라로 갈아타?" 전기차 보조금 500만원 '눈치경쟁'

중앙일보

입력 2022.01.20 18:12

업데이트 2022.01.20 18:27

지난해 10월 2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카페캠프통에서 제네시스 첫 전용 전기차 GV60이 공개됐다. [연합뉴스]

지난해 10월 2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카페캠프통에서 제네시스 첫 전용 전기차 GV60이 공개됐다. [연합뉴스]

지난해 11월 현대차 제네시스 GV60을 계약한 직장인 이모(45)씨는 올해 전기차 국고보조금 개편안을 보고 고민에 빠졌다. 전기차 보조금을 100% 받을 수 있는 차량 가액 상한선이 6000만원에서 5500만원으로 낮아져서다.

이 500만원 차이 때문에 이씨의 고민이 커졌다. GV60은 5990만원에 출시돼 작년엔 보조금 전액을 받을 수 있었지만 올해는 그 절반으로 줄어든다. 이씨는 20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주문이 밀려 올해 하반기에나 차량을 받을 텐데 작년보다 보조금을 450만원이나 덜 받는 셈”이라며 “계약을 해지하고 돈을 더 보태서 독일산 하이브리드차를 살지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줄어드는 전기차 보조금…복잡해진 선택지 

2022년 줄어드는 전기차 보조금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환경부, 산업부]

2022년 줄어드는 전기차 보조금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환경부, 산업부]

앞서 산업통상부·환경부 등이 ‘2022년 전기자동차 보조금 지침 개편안’을 발표한 뒤 전기차를 사려던 소비자들이 술렁이고 있다. 자동차업계도 ‘셈법’이 복잡해졌다.

개편안에 따르면 전기차 기준 대당 보조금 최대치는 800만원에서 700만원으로 하향된다. 보조금 100% 지급 차량가액 상한선은 5500만원으로 내리고, 보조금 50% 지원 대상도 5500만~8500만원으로 낮아진다.

자동차업계는 통상 전기차 보조금 상한선에 맞춰 차량 가격을 책정한다. 예컨대 제네시스 GV60은 지난해 상한선(6000만원 미만)에 맞춰 5990만원에 내놨다. 국고 보조금 800만원을 받고, 지방자치단체 보조금(서울시 200만원)까지 합하면 4990만원에 살 수 있었다. 출고 가격보다 1000만원 싸게 살 수 있었단 얘기다.

하지만 올해는 일단 국고 보조금을 350만원 밖에 못 받는다. 지자체 보조금은 추후 발표 예정인데, 국고 보조금 추세에 맞춰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전기차 보조금 혜택이 줄다 보니 소비자들도 어떤 가격대의 차를 사는 게 유리한지 계산기를 두드리기 바쁘다. 한 네티즌은 전기차 관련 인터넷카페에 “보조금을 최대치로 받을 수 있는 아이오닉5(현대차)나 EV6(기아)로 기울고 있다”고 썼고, 다른 네티즌은 “고급사양 전기차는 대부분 50% 밖에 못 받으니 이참에 테슬라를 사는 게 나을 것 같다”고 했다.

승용 전기차 국고보조금 지급 변화 그래픽= 전유진 yuki@joongang.co.kr

승용 전기차 국고보조금 지급 변화 그래픽= 전유진 yuki@joongang.co.kr

테슬라 ‘5999만원 꼼수’ 또 나올까

자동차업계는 신차 가격을 얼마로 책정할지 고민에 빠졌다. 보조금에 따라 판매량이 크게 출렁이기 때문이다. 또 보조금 효과를 최대로 보려면 속도전 역시 중요하다. 테슬라가 대표적이다. 지난해 초 국고 보조금 상한선(6000만원)이 발표되자마자 테슬라는 모델3의 가격을 5999만원으로 낮췄다.

익명을 원한 한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작년부터 보조금 상한선을 둔 것은 다분히 테슬라를 의식한 조치였다”며 “대신 국내 전기차 판매가 늘 것으로 기대했는데 테슬라가 이례적으로 가격을 낮춰 보조금 수요를 싹 쓸어갔다”고 전했다.

실제로 작년 수입 전기차 판매량이 2만3000여 대였는데, 테슬라 판매 비중이 74%(약 1만7000대)였다. 테슬라는 전기차 보조금이 거의 소진된 하반기 이후 다시 차량 가격을 올렸다. 현재 모델3은 6000만원, 모델Y는 7000만원 중후반대다.

테슬라의 보급형 전기차 모델3. [사진 테슬라]

테슬라의 보급형 전기차 모델3. [사진 테슬라]

업계에선 올해 국내 전기차 시장이 보급형‧고급형으로 양분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항구 한국자동차연구원 연구위원은 “테슬라 가격은 이미 보조금 100% 범위를 넘어섰고, 비싸도 잘 팔리기 때문에 고가 정책을 계속 가져갈 것으로 보인다”며 “폴스타2처럼 5500만원 이하의 보급형으로 승부를 보거나, 보조금 50% 구간에 해당할 제네시스·벤츠·BMW·아우디 등은 가격 책정과 출시 시기 등을 두고 눈치 싸움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