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원 말 목 꺾인 채 고꾸라졌다…KBS 동물학대 논란

중앙일보

입력 2022.01.20 12:30

업데이트 2022.01.23 19:07

KBS 1TV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이 동물 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동물자유연대는 19일 성명을 내고 '태종 이방원' 제작진이 말을 동원한 촬영을 할 때 동물학대가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동물자유연대가 문제를 제기한 장면은 7화에 나온다. 이성계(김영철 분)가 말을 타고 가던 중 낙마하는 장면이다.

이 장면에서 말의 몸체가 90도가량 뒤집히며 머리가 바닥에 곤두박질치는 모습이 그대로 전파를 탄 것이다.

사진 동물자유연대 인스타그램

사진 동물자유연대 인스타그램

동물자유연대는 "말을 쓰러뜨리는 장면을 촬영할 때 말의 다리에 와이어를 묶어 강제로 넘어뜨린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 과정에서 말은 몸에 큰 무리가 갈 정도로 심하게 고꾸지며, 함께 떨어진 배우 역시 부상이 의심될 만큼 위험한 방식으로 촬영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촬영 직후 그 누구도 말의 상태를 확인하는 이는 없었다"며 "몸체가 뒤집히며 땅에 쳐박힌 말은 한참동안 홀로 쓰러져 움직임조차 보이지 않았다. 그 뒤 말의 상태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했다.

동물자유연대는 "현행 동물보호법은 도박·광고·오락·유흥 등의 목적으로 동물에게 상해를 입히는 행위를 동물학대로 규정하고 있다"며 "말을 강제로 쓰러뜨린 장면은 명백한 동물학대이고, 그동안 지속적으로 제기돼 온 촬영 현장에서의 동물학대 문제를 여실히 드러낸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KBS에 공식적으로 말의 생존 여부와 안전 확인을 요청했고, 향후 촬영 현장에서의 동물 안전 확보를 위한 조치 마련을 위해 면담을 요구했다"며 "KBS가 방송 촬영 과정에서 동물학대 문제에 대해 중대함을 깨닫지 못하고 안일하게 대처한다면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희경 동물자유연대 대표는 "공영방송인 KBS에서 방송 촬영을 위해 동물을 ‘소품’ 취급하는 것은 시대에 역행하는 부끄러운 행태"라며 "KBS 윤리 강령에 방송 촬영 시 동물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실질적 규정을 마련하고, 동물이 등장하는 방송을 촬영할 때에는 반드시 동물 안전을 위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KBS 측은 "관련 내용을 제작진에 전달했으며, 당시 촬영 진행 상황에 대해 확인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